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돈 몰리는 신흥국 펀드…"지난주 사상 최대 자본 유입"

송고시간2020-11-25 11:04

댓글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기대감과 달러화 약세 등으로 위험 선호 심리가 확산되면서 한국, 인도 등 신흥시장 투자 펀드에 지난주 사상 최대의 자금이 유입됐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뱅크오브아메리카(BoA)와 이머징마켓포트폴리오리서치(EPFR) 집계에 따르면 지난주 신흥국 주식과 채권에 투자하는 펀드로 들어온 자금은 108억달러(약 11조9천600억원)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이와 관련해 영국 경제분석기관인 캐피털이코노믹스는 외국인 투자자들이 인도와 한국의 주식, 멕시코의 국채 등을 가장 많이 순매수한 것으로 분석했다.

앞서 신흥국 시장은 코로나19 사태 초기 한동안 투자 기피 대상이 됐다.

미국 금융서비스 업체 모닝스타에 따르면 3∼5월에는 700억달러 자금이 신흥국 시장에서 빠져나갔다.

그러나 최근 코로나19 백신 개발이 진전을 보이면서 신흥국 시장이 한층 더 주목을 받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픽텟 애셋 매니지먼트의 펀드매니저인 샤니엘 람지는 "혹독한 코로나19 사태를 경험한 브라질, 멕시코, 인도 등에 백신이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며 이들 나라에 대한 투자 비중을 늘리고 있다고 밝혔다.

여기에 최근의 달러화 약세는 원유, 금속 등 자원 보유 신흥국에 수출 증가를 기대하게 하는 요인이다.

세계 경제 투자(PG)
세계 경제 투자(PG)

[이태호, 최자윤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pseudoj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