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중국 일대일로도 코로나19 영향…무디스 "올해 투자 급감"

송고시간2020-11-25 11:32

댓글
중국의 일대일로 개념도[바이두 캡처.재판매 및 DB 금지]

중국의 일대일로 개념도[바이두 캡처.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중국의 일대일로(一帶一路)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평가가 글로벌 신용평가사인 무디스에서 나왔다.

코로나19 여파로 일대일로 프로젝트 참여 국가들에 대한 중국 주도의 투자가 크게 줄었다는 분석이다.

24일(현지시간) 미 경제매체 CNBC 보도에 따르면 무디스는 최근 보고서에서 올해 상반기 일대일로 참가국들에 대한 중국 주도의 새로운 계약과 투자액은 235억 달러(약 26조145억 원)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작년 연간 수치(1천47억 달러)와 비교하면 22.4%에 불과한 수준이다.

이와 관련, 무디스는 올해 코로나19에 따른 신용경색 상황에서 일대일로 참가국들의 경제적 부담이 커진 데 따른 것이라고 분석했다.

실제로 일부 참가국은 국제통화기금(IMF)의 재정 지원을 요청하거나 선진 채권국에 채무 경감을 요구한 상황이다.

무디스는 일대일로 참가국에 대한 투자가 향후 2년 이내에 2014~2019년 수준으로 회복되기는 어려울 것으로 내다봤다.

이 회사 아시아·태평양지역 국가신용등급 업무를 담당하는 마이클 테일러는 "일대일로 참가국 가운데 상당수는 원자재나 관광 등에 의존하는 소규모 경제여서 코로나19로 상당한 타격을 받았다"고 말했다.

무디스는 일대일로 프로젝트 지연으로 중국개발은행, 중국수출입은행 등 중국의 금융권이나 기업들도 손실을 볼 수 있다면서 다만 전반적인 손실 규모는 관리 가능한 수준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대판 실크로드'로 불리는 일대일로는 중국 주도로 아시아, 유럽, 아프리카 등 세계 무역·교통망을 연결해 경제 벨트를 구축하려는 구상이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일대일로 프로젝트를 위해 전 세계에 1조 달러를 투자하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2019년 중국서 열린 '일대일로' 정상포럼[EPA=연합뉴스]

2019년 중국서 열린 '일대일로' 정상포럼[EPA=연합뉴스]

lkw777@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