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배다해 스토킹 20대 구속…아이디 24개 이용해 악플 수백개 게시(종합)

송고시간2020-11-25 17:12

댓글

경찰 조사 중에도 '벌금형으로 끝날 것' 조롱…"수년간 괴롭혀 피해 커"

배다해
배다해

[세종문화회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익산=연합뉴스) 나보배 기자 = 뮤지컬 배우 겸 가수 배다해 씨를 스토킹한 혐의를 받는 20대 남성이 구속됐다.

전북 익산경찰서는 모욕, 협박, 명예훼손, 불안감 조성, 공갈미수 등 혐의로 A(28)씨를 구속했다고 2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2년간 24개 아이디(ID)를 이용해 인터넷에 수백 개의 악성 댓글을 게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가 배 씨에게 처음으로 댓글을 남긴 시기는 4년 전으로, 응원의 내용이던 댓글은 2년 전부터 모욕·협박이 담겼던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배 씨가 출연하는 서울 공연장이나 지역 공연장 대기실까지 쫓아가 접촉을 시도하는 등 괴롭힌 혐의도 받고 있다.

또 A씨는 고양이를 키우는 배 씨에게 설치류의 한 종류인 햄스터를 선물하고 싶다고 연락했다가 답을 받지 못하자 배 씨의 고양이가 햄스터를 잡아먹는 만화를 그려 전달하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이런 행동이 범죄가 되는지 몰랐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경찰 조사를 받으면서도 배 씨에게 '벌금형으로 끝날 것이다', '합의금 1천만 원이면 되겠냐'는 등 조롱하는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가 연예인이기 때문에 대처 방법 등을 고심하며 오랫동안 극심한 고통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며 "A씨가 수년간 반복적으로 피해자를 괴롭혔던 점 등을 고려해 구속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해 배 씨를 여러 차례 쫓아다니며 접촉을 시도하고 인터넷에 악플을 단 혐의를 받고 있다.

배 씨 측은 이런 내용이 담긴 고소장을 경찰에 제출하고 수사를 의뢰했다.

배 씨는 지난 11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고소 사실을 밝히며 "내가 죽어야 이 고통이 끝날까 하는 생각에 절망한 적도 많았다"며 "다시는 나처럼 스토킹으로 고통받는 사람이 없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war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