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BTS 그래미 경쟁 후보는…테일러 스위프트·레이디 가가 등

송고시간2020-11-25 14:29

댓글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 후보, 강력한 컬래버레이션 여럿 포진

그룹 방탄소년단
그룹 방탄소년단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오보람 기자 = 한국 대중가수 최초로 그래미에 도전하게 된 방탄소년단(BTS)이 쟁쟁한 후보들과 치열한 경합을 펼치게 됐다.

방탄소년단의 '다이너마이트'가 후보에 오른 그래미 어워즈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Best Pop Duo/Group Performance) 부문에는 최정상 팝스타들의 강력한 컬래버레이션 곡이 여럿 포진했다.

그래미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는 팀으로 활동하는 듀오 또는 그룹과 컬래버레이션 곡을 모두 포괄한다. 록밴드 '포르투갈. 더 맨'(2018년), 듀오 트웬티 원 파일럿츠(2017년)도 수상한 전례가 있지만, 시상이 시작된 2012년 이래 컬래버레이션 곡이 대부분의 트로피를 가져갔다.

이번 후보들도 방탄소년단을 제외하면 모두 유명 스타들의 컬래버레이션 곡이라는 점이 눈길을 끈다.

가장 강력한 경쟁자로는 포크 밴드 본 이베어가 피처링한 테일러 스위프트의 '엑사일'(EXILE), 그리고 레이디 가가와 아리아나 그란데의 '레인 온 미'(RAIN ON ME)가 꼽힌다.

'엑사일'은 테일러 스위프트가 올해 7월 기습적으로 발매한 정규 8집 '포크로어'에 수록됐다. 대중적으로 사랑받는 팝 디바 테일러 스위프트와 실험적 사운드로 평단을 사로잡은 본 이베어가 만났다는 것 자체로도 관심을 모았다.

레이디 가가와 아리아나 그란데의 '레인 온 미'(RAIN ON ME)는 국내 리스너들에게도 비교적 잘 알려진 곡이다.

레이디 가가가 4년여 만에 내놓은 정규앨범 '크로마티카'(Chromatica)의 선공개곡으로, 두 최정상 팝스타의 컬래버레이션이어서 발매 전부터 화제가 됐다. 빌보드 메인 싱글차트 '핫 100'에도 1위로 데뷔하는 등 흥행했다.

콜롬비아 출신 레게톤 뮤지션 제이 발빈의 '언 디아'(원 데이)도 강력하다. 영국 출신 디바 두아 리파와 라틴 힙합가수 배드 버니 등 인기 상한가인 뮤지션들이 대거 참여한 라틴 음악이다. 가사에도 영어와 스페인어가 함께 들어있다.

저스틴 비버의 '인텐션스'는 힙합그룹 미고스의 퀘이보와 호흡을 맞춘 곡이다. 비버의 5집 '체인지스'에 수록돼 있다.

정민재 평론가는 "가가와 스위프트 곡이 굉장히 강하고 제이 발빈도 라틴 팝 음악 중에서 블루칩이었다"며 "다른 후보들이 워낙 세기 때문에 후보로 봤을 때는 (방탄소년단 수상 가능성이) 낙관적이지는 않은 듯하다"고 전망했다.

다만 '다이너마이트'가 그래미 후보에 오른 것 자체가 미국 음악시장의 포용 범위를 넓히는 성취라는 평가는 공통으로 나온다. 정 평론가는 "방탄소년단이 팝 음악 시장의 일원으로서, 올해에 나온 여러가지 팝 중에 하나로 자연스럽게 평가받았다는 생각이 든다"고 의미를 짚었다.

그는 "이번 후보가 방탄소년단을 빼면 모두 컬래버레이션 작업이라는 점이 특이한데, 보이밴드 자체가 많지 않기도 하고 그룹으로서 희소성도 있는 듯하다"고 말했다.

kimhyo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