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텔레그램 박사방' 조주빈 일당 오늘 1심 선고

송고시간2020-11-26 05:00

댓글
조주빈
조주빈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형빈 기자 = 텔레그램 `박사방'에서 성 착취물을 제작·공유한 혐의로 기소된 조주빈(24)의 1심 선고 공판이 26일 열린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0부(이현우 부장판사)는 이날 오전 10시 범죄단체조직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조씨와 공범 5명의 1심 선고 공판을 진행한다.

조씨는 지난해 5월부터 올해 2월까지 여성 피해자 수십명을 협박해 성 착취 영상물을 만들고,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을 통해 판매·유포한 혐의로 지난 4월 기소됐다.

또 미성년자 피해자 A씨에게 나체 영상을 유포하겠다고 협박해 공범을 시켜 성폭행을 시도하게 한 혐의 등 조씨에게 적용된 혐의는 모두 14개에 달한다.

검찰은 이후 조씨와 공범들이 범죄단체를 조직해 조직적·적극적으로 방대한 분량의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했다고 보고 범죄단체 조직과 가입 혐의로 재차 기소했다. 법원은 두 사건을 병합해 함께 심리했다.

지난달 열린 결심 공판에서 검찰은 조씨에게 무기징역을 구형하면서 45년 동안의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 부착도 재판부에 함께 요청했다. 함께 기소된 공범 5명에게는 징역 5∼15년을 각각 구형했다.

한편 조씨의 사기 범행을 도운 혐의로 기소된 김모(28)씨와 이모(24)씨의 선고 공판도 비슷한 시각 서울중앙지법 형사24단독 이기홍 판사 심리로 열린다.

이들은 조씨가 지난해 4∼9월 `흥신소를 하면서 얻은 정보를 주겠다'며 손석희 JTBC 사장을 속여 1천800만원을 받아내고 같은 해 8월 `사기피해금을 보전해준다'며 윤장현 전 광주시장을 속여 2천만원을 받아내는 과정에서 공모한 혐의로 기소됐다.

binzz@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