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진중권 "문 대통령 전생에 나라 세번 구한 것 같다" 에둘러 비판

송고시간2020-11-25 16:15

댓글

"탄핵 때문에 거저 대통령 됐고, 코로나로 지지율 회복"

윤석렬 직무배제 관련 "추미애는 깍두기, 결정은 청와대에서"

부산 벡스코서 박형준 동아대 교수와 시사 대담

대담하는 박형준-진중권
대담하는 박형준-진중권

(부산=연합뉴스) 강덕철 기자 = 25일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 제1전시장에서 열린 시사 대담 '진영을 넘어 미래로!'에서 박형준 동아대 교수,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대담하고 있다. 2020.11.25 kangdcc@yna.co.kr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25일 "문재인 대통령은 전생에 나라를 세 번 정도 구한 것 같다"며 문 대통령과 현 정권을 비판했다.

진 교수는 이날 오후 '채널 이바구' 초청으로 부산 벡스코에서 박형준 동아대 교수와 함께 한 시사 대담 '진영을 넘어 미래로'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탄핵 때문에 거저 대통령이 됐고, 김정은을 만났고 코로나 사태가 와서 지지율을 회복하는 모습을 봤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촛불정권으로 자기를 브랜딩했기 때문에 기대했는데 작년부터 맛이 가버렸다"며 "이 정권은 하나의 기득권 세력으로서 자리를 잡았으나 가치를 지향하는 집단으로서는 몰락했다고 본다"고 평가했다.

이어 "코로나 방역은 잘했다고 객관적으로 평가한다"면서도 "나머지는 제대로 하는 게 없다"고 덧붙였다.

진 교수는 전날 추미애 법무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배제 명령과 관련해 "우리 눈앞에서 벌어지는 것은 여야나 추미애와 윤석열 싸움이 아니다"고 말했다.

그는 "이 정권은 자유민주주의 시스템을 무너뜨리고 있다"면서 "자기들 수사 못 하게 검찰 독립성을 떨어뜨리고 있고, 감사원이 감사를 못 하게 하고, 법원 탄핵을 서슴없이 언급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진 교수는 "정권이 사회 감시와 견제하는 기관을 무력화하고 있다"며 "자본주의 자체가 무너지는 위기의식을 느낀다. 어제 사태를 보면서 약간의 공포감도 느낀다"고 털어놓았다.

진 교수는 추 장관을 '깍두기'로, 일부 국회의원을 '나부랭이'로 지칭하기도 했다.

그는 "추미애는 깍두기. 그냥 붙여주는 애, 청와대서는 아무 말도 없고, 이낙연이 거들고, 의원 나부랭이들이 거들고, 결정은 청와대에서 내려졌다고 보인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역대 이렇게 많은 청와대 사람들이 기소된 적이 없다"며 "청와대 운영을 과거 전대협이나 학생회 운영하듯이 한 것"이라고 말했다.

진 교수는 "지금은 검찰총장, 감사원장이지만, 권력에 반대하거나 시키는 대로 안 하는 사람이 다음 대상이고, 그다음은 국민 개개인이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런 상황에서 야당인 국민의힘 지지율이 지지부진한 이유에 대해서는 "보수는 모든 것을 빨갱이라고 낙인을 찍고, 주류라고 착각한다. 이제는 빨갱이라고 하면 자기가 고립된다"며 "완전히 거듭나는 자기혁신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대담하는 박형준-진중권
대담하는 박형준-진중권

(부산=연합뉴스) 강덕철 기자 = 25일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 제1전시장에서 열린 시사 대담 '진영을 넘어 미래로!'에서 박형준 동아대 교수,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대담하고 있다. 2020.11.25 kangdcc@yna.co.kr

이날 시사 대담에서는 내년 4월 치러지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와 김해신공항 확장안 백지화에 대한 의견도 나왔다.

진 교수는 내년 보선을 "큰 의미 부여 안 한다"면서도 "정권이 폭주하고 있는데 유권자가 화가 났다는 것을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또 가덕신공항은 "15년여 논의에 따라 합리적 결론이 나왔는데 뒤집혔다"며 "절차를 무너뜨리지 않았으면 좋겠다. 뒤집는 과정이 합리적이었는지 따져봐야 한다"고 평가했다.

한편 내년 부산시장 보궐선거 국민의힘 후보군으로 거론되는 박형준 교수는 이날 사실상 출마 의사를 공식화했다.

박 교수는 출마 얘기가 나온다는 사회자 질문에 "부산은 지금이야말로 새로운 리더십이 필요하다"며 "대한민국 리더십의 전형을 부산에서 만들어 보고 싶다"고 밝혔다.

pitbull@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