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사랑제일교회 야간 강제집행…신도들 화염병 던지며 반발(종합)

송고시간2020-11-26 08:03

댓글

새벽 1시 시작…교회 길목에 버스 등 세워두고 불태우기도

[촬영 정성조]

[촬영 정성조]

(서울=연합뉴스) 정성조 기자 = 철거 문제를 놓고 재개발조합과 갈등을 빚어온 서울 성북구 장위동 사랑제일교회에서 명도집행이 26일 새벽 시작됐다.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께부터 서울북부지법 집행인력 500여명이 교회 시설 등에 대한 강제집행에 나선 상태다.

신도 등 40여명은 교회 안에서 화염병을 던지거나 몸에 인화물질을 뿌리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교회 진입이 일부 이뤄지지 않으면서 집행은 오전 8시 현재도 진행 중이다.

신도들은 집행인력 진입을 막기 위해 교회 길목에 버스 등에 차량을 세워두고 화염병을 던져 차량이 불타기도 했다.

소방당국은 "법원 용역 1명과 교회 관계자 2명이 화상 등 상처를 입고 병원에 이송됐다"며 "현장에서 부상자가 더 나올 수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경찰력 5개 중대 300여명을 현장에 배치했다.

명도집행을 진행한 장위10구역 재개발조합 관계자는 "통상 야간집행은 잘 안 하는 편이지만 이번에는 법원의 허가를 받고 실시했다"고 말했다.

사랑제일교회는 지난 5월 부동산 권리자인 장위10구역 재개발조합이 낸 명도소송에서 패소했다. 이에 따라 조합은 부동산을 점유하고 있는 사랑제일교회를 상대로 강제철거에 나설 수 있다.

조합은 지난 6월 두 차례에 걸쳐 강제집행을 시도했으나 신도들과 충돌하면서 실패했다.

사랑제일교회 야간 강제집행…신도들 화염병 던지며 반발(종합) - 2

xi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