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가덕신공항 시대 대비 통합 저비용항공사 본사 부산 유치 시동

송고시간2020-11-26 11:16

댓글

부산상의 "통합 LCC 본사 부산에 둬야"…시민단체도 "에어부산 중심 통폐합" 촉구

진에어·에어부산·에어서울
진에어·에어부산·에어서울

[진에어·에어부산·에어서울 제공]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김해신공항 대안으로 떠오른 가덕신공항 시대를 대비해 부산을 기반으로 한 저비용항공사(LCC) 유치 움직임이 부산에서 일어나고 있다.

부산상공회의소는 최근 국토부와 산업은행이 대한항공과 아시아나 합병을 추진함에 따라 자회사인 LCC 3사(진에어, 에어부산, 에어서울) 통합과 관련해 부산 상공계 입장을 담은 성명을 26일 발표했다.

부산상의는 성명에서 "에어부산은 동남권 신공항 건설을 위한 수요 창출과 지역 항공산업 육성을 위해 부산 상공계가 탄생시킨 기업"이라며 "LCC 3사 통합논의 중심에는 반드시 에어부산이 있어야 하고 통합 LCC가 출범한다면 본사 역시 가덕신공항 시대에 발맞추어 부산에 두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국토부가 통합 LCC를 지방 공항을 기반으로 새롭게 영업할 수 있다고 공식적인 입장을 밝힌 만큼 국토부가 말하는 지방은 부산 이외에 다른 곳일 수 없다"며 "통합 이후 인위적인 구조조정이 없는 고용유지와 지역 소비자 편익이 침해되는 일이 없도록 해달라"고 요청했다.

에어부산
에어부산

[에어부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시는 이날 오전 에어부산 주주인 부산지역 기업과 긴급 간담회를 열고 내달 계획된 에어부산 유상증자에 대해 논의한 데 이어 통합 LCC 3사 본사 부산 유치와 관련해 공감대를 형성했다.

부산시는 에어부산 주식 4.8%를 확보하고 있으며 부산롯데호텔, 부산은행, 세운철강, 서원유통, 동일, 윈스틸, 아이에스동서 등 7개 사가 주식 24%를 확보하고 있다.

부산경제살리기시민연대는 부산 시민이 설립해 발전시켜온 에어부산을 지키고 벼랑 끝에 몰린 항공산업 발전을 위해 '에어부산 주식 갖기(시민주 갖기 운동) 범시민 운동'에 들어갔다.

시민단체인 부산경남미래정책도 LCC 3개사 통폐합과 관련해 "부산시·향토기업이 지분을 보유한 에어부산 중심 통폐합이 담보되지 않으면 전면 재검토해야 한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cc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