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중학교서 '돈 받고 손님과 잠자는' 일본 신종직업 소개 물의

송고시간2020-11-26 11:15

댓글
대전시교육청 전경
대전시교육청 전경

[대전교육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조성민 기자 = 중학교 진로진학 수업 도중 여성이 돈을 받고 손님과 잠을 자는 일본의 신종 직업을 소개해 물의를 빚었다.

26일 대전교육청에 따르면 최근 한 중학교에서 유튜브 등을 활용해 1학년 진로진학 수업을 진행하면서 일본에서 여성이 손님 옆에서 잠을 자고 돈을 받는 모습을 미래 신종 직업으로 보여줬다.

일본에서 10년 전부터 유행한 이 직업은 여성이 일정 금액을 받고 고객 옆에서 잠을 자고 접촉할 때마다 추가 요금을 받는 방식이다.

학생들이 본 영상에서도 1시간 이용 금액과 팔베개 등 신체 접촉 금액 등이 그대로 소개됐다.

수업이 끝난 뒤 학생들은 미래직업으로 소개하기에 부적절하다며 이의를 제기했고, 일부 학부모들도 학교 측에 중학교 1학년에게 잘못된 가치관을 심어줄 수 있다며 항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학교 측은 해당 교사가 수업 전에 문제가 될 만한 부분을 삭제한 편집본을 만들었지만, 수업에서 실수로 전체 영상이 실행된 것이라고 밝혔다.

대전교육청 관계자는 "학교 측에 영상 교육에 앞서 반드시 내용을 재점검할 수 있도록 지도하고 학교 교원들에게는 성 인지 감수성 연수 등을 시행하는 방안을 협의하고 있다"며 "영상을 접한 아이들 가운데 필요한 경우 심리치료도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min365@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