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대전지역 암 발생률 10년 사이 '뚝'…생존율은 '쑥'

송고시간2020-11-26 11:50

댓글

연령표준화발생률 2008년 10만명당 322.9명→2017년 277.4명

암세포와 림프구 이미지
암세포와 림프구 이미지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정윤덕 기자 = 대전지역 암 발생률이 10년 사이 낮아지고, 생존율은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대전시가 국가등록사업 연례보고서를 토대로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2017년 기준 대전지역 암 연령표준화발생률(연령별 표준인구 비율을 가중치로 부여한 지표)은 10만명당 277.4명이었다.

전국 평균 282.8명보다 5.4명 적었다.

2008년 322.9명과 비교하면 45.5명(14.1%) 줄었다.

암 생존율은 지속해서 향상돼 2013∼2017년 5년간 진단받은 암 환자의 상대생존율은 74.0%로, 2004∼2008년 66.0%보다 8%포인트 높아졌다.

위암(66.7%→81.8%)과 간암(23.1%→40.6%) 생존율이 크게 향상됐다.

2017년 대전에서 가장 많이 발생한 암은 위암(895명)이었으며 이어 갑상선암(757명), 대장암(704명), 폐암(664명) 등 순이었다.

정해교 대전시 보건복지국장은 "암으로 고통받는 시민이 없도록 대전지역암센터·보건소·국민건강보험공단 등과 함께 조기 암 검진 등 여러 정책을 시행하고, 암 예방을 위한 건강생활 실천사업을 다양하게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cobr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