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코로나 확진' 축구대표팀 8명 중앙의료원 이송…3명 오늘 퇴원(종합)

송고시간2020-11-26 15:10

댓글

선수 4명·스태프 4명, 오늘 오전 입국…5명은 역학조사 진행 중

지난 19일 음성 판정을 받고 1차로 귀국한 대표팀
지난 19일 음성 판정을 받고 1차로 귀국한 대표팀

(영종도=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오스트리아 원정 2연전을 마친 축구대표팀 권경원을 비롯한 선수 5명과 지원 스태프 등이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2020.11.19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서영 정래원 기자 = 오스트리아 원정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축구 대표팀 선수단 일부가 26일 오전 전세기를 통해 입국한 직후 병원으로 이동한 것으로 확인됐다.

유보영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교민지원팀장은 이날 정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백브리핑에서 "오늘 6시에 선수 4명과 스태프 4명 등 확진자 8명이 입국했다. 도착 즉시 공항에서 (진단)검사와 역학조사를 받고, 국립중앙의료원으로 이동해 치료 연장 여부를 결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방역 당국은 이들 가운데 3명은 이미 열흘간 자가 격리해 오스트리아 내 격리 해제 기준을 충족했다는 점을 근거로 이날 중 퇴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선수 2명과 스태프 1명이 퇴원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현지 방역 규정상 확진 판정을 받은 후 10일간 호텔에 격리된 상태로, 코로나19 증상에 대한 치료 및 관리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퇴원하지 않은 확진자 5명에 대해서는 역학조사가 진행 중이다. 이들은 중증도에 따라 의료기관이나 생활치료센터로 이송될 예정이다.

유 팀장은 앞서 축구대표팀 내 확진 현황과 관련해 "지난 13∼24일까지 원정 경기차 (오스트리아에) 입국한 선수 25명과 스태프 23명 중 총 11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고, 이 중 선수가 7명, 스태프가 4명"이라고 설명했다.

확진 판정을 받은 선수 7명 중 3명은 독일, 러시아 구단 소속으로 해당 국가로 각각 출국했고, 이들을 제외한 선수 4명과 스태프 4명이 이날 입국했다.

유 팀장은 "(전세기 내에서) 좌석 분리와 방역 조치를 철저히 한 상태로 입국했다"며 이들과 함께 입국한 다른 관계자들도 이미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확진 선수나 스태프와 동승했기 때문에 공항에서 추가 진단검사를 진행했다고 덧붙였다.

syki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