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대전지검 현판에 달걀 세례…월성원전 수사 불만 등 해석 난무

송고시간2020-11-26 14:06

댓글

검찰, 경제성 평가 조작 의혹 관련자 조사 이어가

'달걀 맞은 대전지검'
'달걀 맞은 대전지검'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26일 대전 서구 대전지검 현판에 누군가 던진 것으로 보이는 달걀 흔적이 묻어 있다. 대전지검은 월성 1호기 원전 경제성 평가 조작 의혹 등 고발 사건을 수사 중이다.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월성 1호기 원전 경제성 평가 조작 의혹 등 고발 사건을 수사하는 대전지검의 현판이 달걀 세례를 받았다.

26일 대전고·지검 정문 현판에서는 달걀 껍데기 조각과 함께 노른자와 흰자 흔적이 군데군데 발견됐다.

언제 누가 무슨 목적으로 달걀을 던진 것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법조계 관계자는 "월성 원전 수사에 반감을 품은 누군가가 그러지 않았나 싶다"며 "수사 배경을 정치적으로 해석하는 데 대한 일각의 불편한 시각이 반영된 상황일 수도 있다"고 말했다.

정치권에서는 그간 이 사건 수사와 윤석열 검찰총장 간 연관성을 주목했다.

이두봉 대전지검장과 수사를 총괄하는 이상현 형사5부장이 검찰 내부에서는 윤 총장 측근으로 분류되는 데다 윤 총장이 대전지검을 방문한 직후 수사가 본격화한 모양새를 띄고 있기 때문이다.

한 변호사는 "최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 총장 직무를 정지한 것에 대해 검찰 내부 반발 목소리가 커지는 것도 (현판 달걀 세례에) 영향을 미친 것 아닌가 생각된다"고 덧붙였다.

현판엔 노란 흔적, 바닥엔 달걀 조각
현판엔 노란 흔적, 바닥엔 달걀 조각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26일 대전 서구 대전지검 현판에 누군가 던진 것으로 보이는 달걀 흔적이 묻어 있다.

한편 대전지검 형사5부는 원전 폐쇄 결정에 직·간접 관여한 이들을 잇달아 불러 조사하고 있다.

검찰은 감사 전 심야에 사무실에 몰래 들어가 월성 1호기 관련 자료 444건을 삭제한 혐의(감사원법 위반 등)를 받는 산업통상자원부 직원들을 불구속 입건하는 한편 윗선 개입 여부를 살피고 있다.

walde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