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인영 "삼중고 북 주민 생각않을 수 없어…식량 적시 협력해야"

송고시간2020-11-26 14:50

댓글

'제로헝거 혁신정책회의' 축사…"1984년 서울 수해때 북이 구호품 전달 기억"

자료 정리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자료 정리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자료를 정리하고 있다. 2020.11.26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26일 "필요하다면 남북이 내년 봄이라도 식량·비료 등을 통해 적시에 협력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이날 국회의원 모임인 한국아동인구환경의원연맹(CPE)과 유엔 세계식량계획(WFP)이 공동 주최한 '제로헝거 혁신 정책회의' 축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북한의 민생과 경제적 어려움이 커졌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코로나로 인해 작물의 생산·공급 체계가 무너졌고 기후변화로 인한 피해가 더해져 극심한 기근과 식량난이 닥칠 것을 경고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런 상황에서 우리 자신은 물론, 같은 민족이자 동포이며 수해·코로나·제재라는 삼중고 속에 경제와 민생의 어려움에 처해 있을 북한 주민들을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보건 의료·재해 재난·기후환경 분야에서의 남북협력 필요성을 강조하며 "예측 가능하고 안정적인 상호협력 추진 체계를 정부가 마련해보고자 한다"고 밝혔다.

특히 "일회성 방식에서 탈피해 연간 계획을 바탕으로 지속가능한 협력의 틀을 만들겠다"며 "인도협력 사업 전반에 대한 새로운 추진 동력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그는 "남북 인도협력은 어느 한쪽이 도움을 주기만 하는 시혜적 차원이 아니라
이제 더 건강한 공동체로 가는 '상생의 길'로 발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장관은 "1984년 서울이 큰 홍수피해를 입은 가운데 북한이 우리 이재민에게 구호물품을 지원했던 사례를 기억한다"며 "지금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는 잠시 멈췄지만 인도협력의 길에서 더 크게 열릴 수 있는 한반도 평화의 기회를 기대하며 협력을 준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ykba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