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인천 남동·미추홀·연수구, 인천시 소각장 신설 계획 철회 요구

송고시간2020-11-26 14:55

댓글

"생활권 침해 안 돼…사회적 합의와 공론화 과정 있어야"

수도권매립지 매립장(왼쪽)과 인천에코랜드 조성 예시도(오른쪽)
수도권매립지 매립장(왼쪽)과 인천에코랜드 조성 예시도(오른쪽)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인천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연합뉴스) 김상연 기자 = 인천 남동·미추홀·연수구는 26일 인천시가 자체 매립지 조성 계획과 함께 남동구와 중구 일대를 신설 자원순환센터(소각장) 후보지로 발표한 데 대해 반발하며 공동 대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들 3개 구는 이날 공동 합의문을 통해 "인천시는 남동구와 중구 소각장 신설 계획을 전면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 기초단체는 폐기물 감량 정책과 함께 연수구 내 기존 소각장 2곳을 활용할 경우 추가 신설 없이 주변 지역 폐기물을 처리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현재 연수구 소각장 2곳에서는 하루 평균 530t가량의 폐기물 처리가 가능하다.

이들은 "2025년 수도권매립지 종료에 대비한 인천시의 정책에는 공감한다"면서도 "소각장 건립이 시민 생활권을 침해하지 않도록 공론화 과정과 사회적 합의가 있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앞서 인천시는 서울·인천·경기 쓰레기를 함께 처리하는 현재의 수도권 폐기물 처리 방식에서 탈피한 자체 매립지 조성 계획을 공개했다.

인천시는 2024년까지 옹진군 영흥면에 친환경 폐기물 매립지인 '인천에코랜드'를 조성한 뒤 인천에서 발생하는 불연성 폐기물과 생활폐기물 소각재만 매립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광역 소각시설도 기존 3개에서 7개로 늘리겠다며 권역별 센터 후보지도 함께 발표했다.

신설 센터 후보지는 중구 신흥동3가 69, 남동구 고잔동 714의3, 강화군 용정리 878의1 등 3곳이다. 부평·계양구가 함께 사용할 센터만 후보지가 정해지지 않았다.

매립지와 폐기물 소각시설은 혐오시설로 인식되는 탓에 주민 반발이 계속되고 있다.

goodluc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