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세월호 참사 원인 지목, 솔레노이드 밸브 고착 가능성 낮아"(종합)

송고시간2020-11-26 16:13

댓글

사참위, 목포신항서 급변침 원인 검증 실증 모형 시험 결과 발표

"고착 없어도 우현 조타했다면 급변침…선원들 우현 조타 부인해 가능성 열고 계속 조사 중

세월호 침몰 참사 사고
세월호 침몰 참사 사고

[연합뉴스TV 제공]

(목포=연합뉴스) 조근영 장아름 기자 = 세월호 참사 원인 중의 하나로 지목된 솔레노이드 밸브(유압조절장치) 고착 가능성이 낮다는 모형시험 결과가 나왔다.

사회적 참사 특별조사위원회(사참위)는 26일 오후 세월호 선체가 안치된 전남 목포 신항만에서 세월호 급변침 원인 검증을 위한 모형시험 중간 결과를 발표했다.

사참위는 그동안 침몰 원인 중 하나로 꼽힌 급격한 우회전이 솔레노이드 밸브 고착과 관련됐을 가능성과 관련해 모형을 만들어 시험했으나 연관성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사참위는 세월호 블랙박스 녹화 영상 등으로는 고착과 시점 확인이 제한적이었다며 세월호 유가족이 촬영한 동영상을 확보해 고착 시점 등에 대한 정확한 조사 필요성을 내비쳤다.

세월호 급변침 원인 실험 결과 발표하는 사참위
세월호 급변침 원인 실험 결과 발표하는 사참위

(목포=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26일 오후 전남 목포시 목포신항에 인양돼 있는 세월호 선체 앞에서 사회적 참사 특별조사위원회 관계자들이 '내인설'의 핵심 증거인 '선박 솔레노이드밸브 고착'에 관한 실증실험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2020.11.26 iny@yna.co.kr

사참위는 참사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급선회의 원인, 횡경사(선박이 현 측으로 기운 상태)의 원인, 급속한 침수 원인 등을 조사해왔다.

세월호 침몰이 우현 급선회로부터 시작된 만큼 급선회가 발생한 원인을 규명하고자 세월호 조타장치 모형을 제작해 실증 시험을 했다.

앞서 선조위 위원 6명 중 3명은 솔레노이드 밸브 고착이 발생해 러더(Rudder·방향키·방향타)가 우현으로 각도를 바꾸는 등 조타가 통제 불능 상태가 된 것이 우현 급선회의 원인이라고 밝혔으나 다른 3명은 선체 내부 요인만으로는 설명할 수 없는 부분이 있다며 외력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입장을 나타낸 바 있다.

사참위는 세월호와 동일한 형식과 성능을 구현하기 위해 제조사의 자문을 받아 조타 장치 모형을 만든 뒤 여러 시나리오를 적용해 방향타의 움직임을 검증했다.

실험은 인천행 타기 장치의 솔레노이드 밸브 고착이 발생한 것을 전제로 진행됐다.

세월호 급변침 원인 실험 결과 발표하는 사참위
세월호 급변침 원인 실험 결과 발표하는 사참위

(목포=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26일 오후 전남 목포시 목포신항에 인양돼 있는 세월호 선체 앞에서 사회적 참사 특별조사위원회 관계자들이 '내인설'의 핵심 증거인 '선박 솔레노이드밸브 고착'에 관한 실증실험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2020.11.26 iny@yna.co.kr

첫 번째 조건은 인천행 타기 장치 한 대만 사용한 경우였다.

조타수가 우현 5도로 조타하고 솔레노이드 밸브 고착 발생, 방향타 우현 각도 변경, 세월호 우현 급선회, 인천행 타기 장치 정지 및 제주행 작동, 조타수 좌현 8도 각도 변경순으로 진행됐다.

두 번째 조건은 인천행과 제주행 타기 장치 두 대가 동시에 작동한 경우였다.

조타수가 우현으로 각도를 변경해 조타하고 인천행 타기 장치 솔레노이드 밸브 고착 발생, 방향타 우현 각도 변경, 세월호 우현 급선회, 조타수 좌현 8도 조타 순으로 진행됐다.

전원위원회 논의 결과 첫 번째 조건은 가능성이 작다는 결론이 나왔다.

첫 번째 조건이 가능하려면 인천행 타기 장치를 정지하고 제주행을 작동하는 선원들의 긴급 행위가 있어야 하는데 선원들은 현재까지 이러한 긴급 행위를 부인하고 있다는 것이다.

두 번째 조건 역시 조타수가 우현으로 각도를 변경했다면 솔레노이드 밸브 고착과 상관없이 정상 작동 중에도 급선회가 발생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사참위가 실증조사한 세월호 조타 장치
사참위가 실증조사한 세월호 조타 장치

(목포=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26일 오후 전남 목포시 목포신항에 인양돼 있는 세월호 선체 내부에서 사회적 참사 특별조사위원회 관계자가 고착 상태가 발견된 조타 장치(솔레노이드 밸브) 등을 설명하고 있다. 2020.11.26 iny@yna.co.kr

다만 첫 번째 조건의 실현 가능성이 높다는 일부 의견도 있었다.

선원들이 시종일관 우현 각도 변경 조타 행위가 없었다고 진술하고 있고 재현 실험에서 정상 조타 시 솔레노이드 밸브 고착이 발생하면 우현 각도 변경 현상이 반복적으로 재현됐기 때문이다.

위의 재현 실험 결과는 세월호 블랙박스 녹화 영상, 선박자동식별장치(AIS) 데이터 등 객관적 증거에도 부합한다.

사참위는 이러한 의견을 반영해 앞으로 인천행 타기 장치의 솔레노이드 밸브 고착 시점과 선원들의 고의 또는 과실에 의한 우현 전타 여부 및 긴급행위가 있었는지 등을 추가로 조사할 방침이다.

areu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