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 언론, 코로나 교도소 확산에 "한국 대응 본보기 될 수도"

송고시간2020-11-26 16:59

댓글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교도소 내 집단감염 피해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미 경제 매체 블룸버그가 한국의 대응 사례를 들여다볼 필요가 있다고 26일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이날 '코로나19로 신음하는 미 교도소에 한국이 본보기 될 수도'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교도소 내 코로나19 감염에 대한 한미 양국의 다른 대응 과정과 그 결과를 비교했다.

이에 따르면 이달 24일 현재까지 미국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재소자는 20만7천438명이고 이 가운데 1천438명이 숨졌다. 교정시설 직원 중에서도 4만4천598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75명이 숨졌다.

특히 이달 들어서는 신규 확진자가 매주 1만3천600명 이상 늘었다.

이 같은 재소자의 코로나19 감염률은 일반인보다 5배, 치명률은 3배나 높은 수준이다.

그러나 한국은 올해 봄 재소자 3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됐을 때 전국의 교정 시설에 검진 부스를 설치하고 마스크를 배포하는 등 신속하게 조처를 한 데 힘입어 그 이후 집단감염이 한 차례 더 발생하는 데 그쳤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그러면서 새로 교도소에 입소하는 재소자를 일반 수감동에 들어가기 전 14일간 격리하고 교도소 내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는 등 한국이 코로나19의 교도소 감염 방지를 위해 취해온 방역 정책을 자세히 소개했다.

확진 광주교도소 직원 동선에 방역 소독
확진 광주교도소 직원 동선에 방역 소독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광주교도소에서 근무하는 직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9일 오후 광주 북구 보건소와 일곡동행정복지센터 생활방역단 관계자들이 광주 교도소를 방역 소독하고 있다. 2020.11.9 iny@yna.co.kr

pseudoj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