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코로나19 방역 위한 재난안전 특별교부세 227억원 지원

송고시간2020-11-26 16:47

댓글

경기 33억 원·서울 32억 원 등

안내하는 관계자
안내하는 관계자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00명대를 기록한 26일 오전 서울 송파구보건소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관계자가 검사를 마친 시민을 안내하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583명으로 이중 지역발생이 553명, 해외유입이 30명이다. 신규 확진자 수가 500명대를 기록한 것은 지난 3월 이후 처음이다. 2020.11.26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행정안전부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에 따라 지역 현장의 긴급 대응을 위해 17개 시·도에 재난안전 특별교부세 227억 원을 지원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특별교부세는 선별진료소 운영과 확진자 및 자가격리자 관리 강화 등 코로나19 감염증 확산 방지에 필요한 비용을 지원하기 위한 것이다.

지역별로는 경기 33억 원, 서울 32억 원, 인천 25억 원, 광주 17억 원, 강원 17억 원, 부산 16억 원, 충남 15억 원, 전남 15억 원, 경남 13억 원, 전북 10억 원 등이다.

또 대구 7억 원, 대전 7억 원, 충북 6억 원, 울산 5억 원, 세종 3억 원, 경북 3억 원, 제주 3억 원이 지원된다.

지원 규모는 지자체별 확진자 및 자가격리자 규모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결정했다고 행안부는 설명했다.

진영 행안부 장관은 "코로나19가 지역사회에서 급속도로 확산하는 상황에서 지자체가 지역주민과 합심해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통한 감염 차단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kihu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