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삼성화재 중국법인, 텐센트 등과 합작 전환

송고시간2020-11-26 17:02

댓글

"단독법인으로 성장에 한계…합작법인으로 사업확대 기반 마련"

삼성화재 중국법인 지분제휴 계약 서명식
삼성화재 중국법인 지분제휴 계약 서명식

(서울=연합뉴스) 26일 오후 삼성화재와 텐센트 등 투자사들의 경영진이 중국법인 지분제휴 계약 서명식을 화상으로 진행했다고 밝혔다. 2020.11.26 [삼성화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하채림 기자 = 삼성화재[000810]가 중국 진출 25년만에 텐센트 등 현지 투자자와 합작법인으로 전환, 성장 돌파구를 모색한다.

삼성화재는 26일 텐센트 등 중국 투자사 5곳과 합작법인 설립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계약 체결 행사는 최영무 삼성화재 사장과 중국 투자사 경영진들의 화상회의 방식으로 진행됐다.

합작법인에서 삼성화재의 지분은 50%에 못 미치는 37%다. 나머지 지분은 텐센트 32%, 상해지아인문화매체유한회사 11.5%, 위싱과학기술회사 11.5%, 상해티엔천 4%, 보위펀드 4%로 구성됐다.

합작법인은 공동경영 형태로 운영된다. 사명은 정해지지 않았다.

합작법인은 내년 초 중국 감독당국에 주주 변경 및 증자 등에 대한 신청 서류를 제출하고 승인을 얻을 예정이다.

텐센트는 중국 최대 소셜미디어 플랫폼 '위챗'을 운영하는 글로벌 기업이다.

위싱과학기술회사는 환경보호기술분야 기업이며, 상해지아인문화매체유한회사는 출판 기획·유통 등 콘텐츠 사업을 영위하는 기업이다.

삼성화재는 1995년 북경사무소를 설립하며 중국에 진출한 이래 2005년 중국 내 외국 보험사 최초로 단독법인을 설립했지만 성장 한계에 봉착했다.

삼성화재는 중국법인을 합작 보험사로 전환해 텐센트 등의 플랫폼을 활용해 성장전략을 추진할 계획이다

삼성화재는 "이번 계약으로 중국 보험시장에서 사업 확대를 위한 든든한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고 강조했다.

tr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