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H&M, 폐기물로 만든 의류 선봬…온라인몰 단독 판매

송고시간2020-11-26 17:53

댓글
H&M, 컨셔스 익스클루시브 컬렉션
H&M, 컨셔스 익스클루시브 컬렉션

[H&M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홍유담 기자 = 스웨덴의 세계적인 패션 브랜드 H&M은 다음 달 1일 폐기물을 재활용한 상품들로 구성된 '컨셔스 익스클루시브' 컬렉션을 출시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컬렉션은 올해 가을·겨울 시즌 상품으로, 지속가능한 패션 사업을 위해 '폐기물을 입자'라는 의미를 담았다고 H&M은 소개했다.

의류 제품은 농작 관련 폐기물이나 목재 펄프를 재활용한 천연 섬유 등의 소재로 만들어졌다. 헌 옷으로 새 옷을 만드는 '가먼트 투 가먼트' 공정도 적용됐다.

생물 연료 폐기물로 만든 플라스틱 선글라스와 재활용 금속 소재의 슈 클립(신발 장식품)을 비롯한 액세서리, 와인 양조 공정의 부산물을 이용한 비건 가죽(동물성 원료를 배제한 대체 가죽) 등으로 만든 신발도 선보인다.

컬렉션 모델은 런던에서 활동하는 호주 출신의 생태학자이자 운동가인 지니아 쿠마르가 맡았다.

앤 소피 요한슨 H&M 크리에이티브 어드바이저는 "폐기물로 만든 놀라운 소재로 제품들이 제작됐다"면서 "폐기물이 지속 가능한 패션의 미래의 일부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컬렉션은 국내에서 온라인으로만 판매한다. H&M 온라인 스토어와 SSG닷컴에서 구매할 수 있다.

ydho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