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한국타이어家 경영권 분쟁중에…조현범, 지주사 대표이사 맡는다(종합)

송고시간2020-11-26 18:15

댓글

장남 조현식과 각자 대표이사 체제…"책임 경영 강화"

(서울=연합뉴스) 장하나 기자 = 한국타이어가(家)의 경영권 분쟁이 가시화한 가운데 막내 조현범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사장이 지주사인 한국테크놀로지그룹[000240]의 대표이사로 신규 선임됐다.

한국테크놀로지그룹은 26일 이사회를 열고 종전 조현식 대표이사 체제에서 조현식·조현범 각자 대표이사 체제로 변경하기로 했다고 공시했다.

조현범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사장
조현범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사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에 대해 한국테크놀로지그룹 관계자는 "종전과 업무 변화는 없다"며 "책임 경영을 강화하기 위한 취지"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장남인 조현식 한국테크놀로지그룹 부회장은 그룹의 이미지와 계열사 시너지에, 조현범 사장은 신사업 개발을 통한 신성장 동력 확보에 각각 주력할 예정이라고 한국테크놀로지그룹은 설명했다.

다만 업계 안팎에서는 경영권 분쟁에 휘말린 조현범 사장이 그룹 내 입지를 한층 더 강화하며 '승계 구도 굳히기'에 나선 것이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이날 배터리 전문 자회사인 한국아트라스비엑스[023890]를 흡수 합병해 한국테크놀로지그룹을 순수지주회사에서 사업형 지주회사로 전환하겠다고 선언한 것도 이 같은 맥락으로 풀이된다.

한국테크놀로지그룹은 이번 합병을 통해 안정적인 수익성과 현금 흐름을 확보해 재무 안정성을 꾀하고 이를 통해 신성장 동력을 발굴하고 기존 사업의 경쟁력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한국타이어가의 갈등은 지난 6월 조현범 사장이 시간외 대량매매로 아버지 조양래 한국테크놀로지그룹 회장의 몫 23.59%를 모두 인수해 한국테크놀로지그룹 지분을 42.90%로 늘리며 수면 위로 부상했다.

조양래 한국테크놀로지그룹 회장
조양래 한국테크놀로지그룹 회장

[한국테크놀로지그룹 제공.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이전까지는 조현식 부회장(19.32%)과 조현범 사장(19.31%)의 지분이 거의 같아 형제경영 구조가 유지돼 왔다. 장녀인 조희경 한국타이어나눔재단 이사장(0.83%), 차녀 조희원씨(10.82%) 지분을 포함해 총수 일가의 지분은 73.92%다.

하지만 조 사장의 지분 인수 한 달 뒤인 지난 7월 조희경 이사장이 서울가정법원에 조 회장에 대한 한정후견 개시 심판을 청구하며 갈등이 본격화했다.

조현식 부회장은 지난달 참가인 자격으로 의견서를 냈고, 조희원씨도 의견서를 낸 것으로 알려지며 조 사장 대 나머지 형제들로 분쟁 구도가 가시화했다.

전날 법원에 출석해 가사 조사를 받은 조 이사장은 이날 연합뉴스와 한 서면 인터뷰에서 "조현범 사장이 너무 많은 욕심을 부리기 전까지 아무 문제 없었다"며 "아버지가 생각했던 소유와 경영의 분리, 기업의 승계 과정은 투명하고 회사와 사회의 이익을 위해 이뤄져야 한다는 신념을 지켜드려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래픽] 한국테크놀로지그룹 지분 구조
[그래픽] 한국테크놀로지그룹 지분 구조

(서울=연합뉴스) 이재윤 기자 = 한국테크놀로지그룹은 30일 최대 주주가 조양래 회장 외 12명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의 사위인 조현범 사장 외 11명으로 변경됐다고 공시했다. 조현범 사장은 26일 시간외 대량 매매로 아버지 조 회장 몫 23.59%를 모두 인수해서 지분이 42.9%로 늘었다. 조현식 부회장(19.32%)과 두 누나인 한국타이어나눔재단 조희경 이사장(0.83%), 조희원씨(10.82%) 지분을 합하면 30.97%다. yoon2@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hanajja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