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시진핑 "여건 허락시 방한", 문대통령 "코로나 안정 후 만나길"(종합)

송고시간2020-11-26 19:30

댓글

왕이, 문대통령 접견서 '시진핑 구두메시지' 전달

문대통령 "한중일 정상회의 조속 개최 노력", 왕이 "지지한다"

문 대통령, 중국 왕이 외교부장 접견
문 대통령, 중국 왕이 외교부장 접견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후 청와대에서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을 접견하고 있다. utzza@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26일 "(문재인 대통령의) 국빈방문 초청에 감사하고, 여건이 허락될 때 방한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시 주석은 이날 방한 중인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 겸 국무위원을 통해 문 대통령에게 이 같은 내용의 구두 메시지를 전달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상황이 안정되는 대로 한국에서 (시 주석을) 만나 뵙길 기대한다"고 화답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한중 양국은 시 주석의 연내 방한을 추진해 왔으나, 최근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여의치 않은 상황이다.

왕 부장은 청와대 방문에 앞서 외교부 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시 주석의 한국 방문과 관련한 질문에 마스크를 가리키며 "여건이 성숙하자마자 방문이 성사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시진핑 "여건 허락시 방한", 문대통령 "코로나 안정 후 만나길" (CG)
시진핑 "여건 허락시 방한", 문대통령 "코로나 안정 후 만나길" (CG)

[연합뉴스TV 제공]

시 주석은 또한 구두 메시지에서 "올해 문 대통령과 여러 차례 통화하고 서신을 주고받는 등 깊이 소통해 중요한 합의를 이뤘다"며 "특히 코로나19 방역협력과 양국 교류 협력에서 세계를 선도했다"고 평가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왕 부장에게 한국이 의장국을 맡은 제9차 한중일 정상회의의 개최에 협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 위기와 유동적인 지역·국제 정세에서 3국의 협력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며 "우리 정부는 한중일 정상회의의 조속한 개최에 함께 노력하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지난 9월 유엔총회에서 제안한 동북아 방역·보건 협력체의 조속한 출범에도 중국의 협력을 요청했다.

왕 부장은 문 대통령의 동북아 방역·보건 협력체 구상과 한중일 정상회의의 개최를 지지한다고 말했다.

kjpar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