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정총리 "관광·항공업 사용료·세제감면 적극 검토"

송고시간2020-11-26 19:59

댓글

정부,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 연장 요구엔 적극 화답

목요대화에서 발언하는 정세균 총리
목요대화에서 발언하는 정세균 총리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26일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관광·항공업계와의 대화'란 주제로 열린 제26차 목요대화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11.26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는 26일 "관광·항공업계의 부담 경감을 위해 각종 사용료나 세제 감면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제26차 목요대화를 열고 관광·항공업계로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업계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이같이 말했다.

행사에는 안영배 한국관광공사 사장, 오창희 한국여행업협회 회장, 김진국 하나투어 사장, 우기홍 대한항공 사장, 김이배 제주항공 대표가 자리해 어려움을 호소하며 지원을 요청했다.

정 총리는 상호 협정이 맺어진 국가 간에 상대국 여행객의 입국 후 격리 조치를 면제하는 '트래블 버블' 제도를 도입해달라는 요청과 관련해서는 "방역과 백신·치료제 개발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서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관광·항공업계 대표들과 환담하는 정세균 총리
관광·항공업계 대표들과 환담하는 정세균 총리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26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관광·항공업계와의 대화'란 주제로 열린 제26차 목요대화에서 참석자들과 환담하고 있다. 2020.11.26 kimsdoo@yna.co.kr

정 총리는 입국 후 자가격리 기간(14일)을 줄여달라는 관광업계 요청엔 "사업하는 분들이 고통을 호소해서 전문가들에게 제안해봤지만 번번이 퇴짜를 맞았다"며 "지혜를 모아보자"고 했다.

최윤희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과 손명수 국토교통부 제2차관 등 정부 관계자들도 업계의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 연장 요구에 대해 "적극 검토하겠다"고 약속했다.

se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