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윤건영 "野, 대통령 끌어들이는 비열한 정치 그만두라"

송고시간2020-11-26 19:59

댓글

"대통령이 침묵? 현장 행보 안보이나"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의원[연합뉴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의원[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의원은 26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배제 결정과 관련,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을 묻는 야권을 향해 "대통령을 끌어들이는 비열한 정치를 그만두라"고 말했다.

윤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김종인, 주호영, 유승민, 정진석, 안철수, 곽상도 등 셀 수 없는 많은 야당 인사들이 대통령보고 '왜 침묵하냐'고 몰아붙이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으로 근무하며 문 대통령의 복심으로 불렸던 윤 의원은 "야당이 대통령을 정쟁 한복판에 세워놓고 떼로 몰려들어 진흙탕 싸움을 해보겠다는 것"이라면서 "난장판을 통해 얻을 이득만 계산한다"고 지적했다.

또 "대통령이 정말 숨어있나. APEC·G20 정상회의에서 코로나19 대응을 논의하고, 한국판 뉴딜 정책에 대한 현장 목소리를 듣는 대통령 행보는 눈에 안 보이나"라고 옹호했다.

윤 의원은 "야당도 제발 국민을 봐달라"면서 "하루하루 치열하게 일하는 대통령을 여의도 정치 한복판에 세워놓고 막장 드라마를 찍겠다는 생각을 버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d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