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서울중앙지검 평검사들 "秋 조치, 檢 정치적 중립 훼손"

송고시간2020-11-26 22:10

댓글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기자 = 전국 최대 규모인 서울중앙지검 평검사들이 26일 윤석열 검찰총장의 직무집행 정지가 "위법·부당하다"며 반발했다.

서울중앙지검 평검사 일동은 이날 저녁 내부 통신망에 올린 성명에서 "법무부 장관의 조치는 법률로 보장된 검찰총장 임기제의 취지와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을 훼손하고 있다"고 성토했다.

또 "헌법 이념인 적법 절차 원칙과 법치주의에 중대하게 반하는 것으로서, 그 목적과 절차의 정당성이 없어 위법·부당하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추미애 장관을 향해 "이번 조치를 즉시 취소해 달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몇 개월간 지속된 일련의 사태에 참담함을 느낀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이들 평검사에 앞서 중앙지검 부부장 검사들도 이날 오전 성명서를 올려 "법무부 장관의 총장에 대한 징계 청구 및 직무집행 정지는 충분한 사실관계 확인 없이 이뤄져 절차적 정의에 반하고 검찰 개혁 정신에도 역행한다"고 비판했다.

서울중앙지검은 이성윤 지검장이 수장으로 있다. 이 지검장은 이날 전국 검찰청의 검사장들이 낸 공동 성명에 이름을 올리지 않았다. 이 지검장 외에도 김관정 서울동부지검장과 이정수 서울남부지검장이 참여하지 않았다.

s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