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아스트라제네카 CEO "코로나 백신 추가로 글로벌 임상 시험"

송고시간2020-11-27 02:28

댓글

면역 효과 큰 저용량 투약 방식 대상…"빨리 진행할 것"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 백신 효과 최대 90%" (CG)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 백신 효과 최대 90%" (CG)

[연합뉴스TV 제공]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영국 옥스퍼드대와 다국적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가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효과에 의문이 제기되자 추가 글로벌 임상 시험이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파스칼 소리오 아스트라제네카 최고경영자(CEO)는 26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우리가 더 나은 효과를 보이는 방식을 발견한 만큼 이를 입증해야 한다"면서 "그래서 추가적인 연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는 백신의 면역 효과가 90%에 달하는 저용량 투약 방식에 대한 추가 연구를 진행하겠다는 의미다.

소리오 CEO는 추가 시험에 대해 "또 다른 국제적 연구가 될 것"이라면서 "이미 효과가 크다는 것을 알기 때문에 소규모의 환자만 필요한 만큼 빨리 진행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이로 인해 영국과 유럽연합(EU)에서 백신 승인이 지연되지는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미국에서는 승인에 좀 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내다봤다.

앞서 아스트라제네카와 옥스퍼드대는 지난 23일 자신들이 개발 중인 백신의 3상 임상시험 초기 데이터 분석 결과 평균 면역 효과가 70%라고 발표했다.

백신 1회분의 절반을 우선 투약하고 한 달 후 1회분을 온전히 투약한 참가자들은 예방 효과가 90%였고, 두 차례 모두 1회분 전체 용량을 투약한 이들의 예방효과는 62%였다.

연구진은 투약량에 따라 면역 효과가 다른 원인을 아직 모른다고 전했다.

아스트라제네카의 메네 팡갈로스 부사장은 기자회견 등에서 "우리가 1회분의 절반을 접종한 것은 행운(serendipity)이었다"며, 의도치 않은 실수였다는 점을 시인했다.

게다가 첫 투약에서 1회분의 절반을 맞은 참가자들은 모두 55세 이하로, 고령층이 없었다는 점이 뒤늦게 드러났다.

다른 핵심 정보를 누락했다는 의혹마저 더해지면서 백신 신뢰성에 의문이 제기되자 결국 추가 시험을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pdhis959@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