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윤석열 보면 박근혜가 겹쳐"…與, 신속 징계 촉구(종합)

송고시간2020-11-27 18:04

댓글

집단행동 검사들 향해 "겁이 없어" "한줌도 안돼" "파렴치"

국민의힘 국조 요구서 제출엔 선긋기…"일상이 정치도박"

최고위원회의에 화상으로 참석해 발언하는 이낙연 대표
최고위원회의에 화상으로 참석해 발언하는 이낙연 대표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화상으로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0.11.27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7일 검찰의 재판부 사찰 의혹을 부각하면서 직무배제된 윤석열 검찰총장과 검사 집단을 향해 십자포화를 퍼부었다.

이낙연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검찰의 판사 사찰은 사법부 독립과 법치주의에 대한 도전이며 민주주의의 근간을 흔드는 중대 사안"이라며 "책임자에 대한 법무부의 징계 절차가 신속하고 엄정하게 이행돼야 한다"고 밝혔다.

노웅래 최고위원은 "명백한 검찰판 사법농단이다. 윤 총장은 더 늦기 전에 명예롭게 내려놓으라"고 사퇴를 촉구했다.

김남국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뭐가 문제냐는 식의 윤 총장 태도에서 불법성에 대한 인식이 일반 상식과 달랐던 박근혜 전 대통령이 겹쳐 보인다"고 비꼬았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검사들의 반발 움직임을 두고 "어느 부처 공무원이 이렇게 집단행동을 겁 없이 감행하겠나. 이것이야말로 특권의식"이라고 꼬집었다.

김종민 최고위원은 "대한민국이 지동설의 나라냐, 검동설의 나라냐"라면서 "검찰은 대한민국 마지막 리바이어던(괴물) 아닌가 한다"고 말했다.

전재수 의원은 YTN 라디오에서 "한 줌도 안 되는 정치검사가 검찰 전체를 뒤흔드는 형국"이라고 말했고, 신정훈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파렴치한 검란은 검사들의 반란이다. 즉각 진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안민석 의원은 "윤 총장을 비호하는 대검 감찰팀장 정태원 검사는 국정농단 시절 2014년 최순실 승마의혹을 최초 제기한 저에 대한 청와대 기획수사 하명을 충실히 따랐다"면서 "이제 그에게서 칼을 회수해야 한다"고 썼다.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 정지 관련 기자회견하는 민주당 의원들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 정지 관련 기자회견하는 민주당 의원들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김용민 의원 등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27일 국회 소통관에서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 정지와 관련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2020.11.27 toadboy@yna.co.kr

민주당은 특히 야당이 국정조사를 반격의 기회로 삼으려는 움직임을 정쟁으로 규정하고 역공을 폈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국민의힘이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한 데 대해 "게임하듯이 이 문제를 다뤄선 안 된다"면서 "수사 중인 사안은 국조를 할 수 없다. (법무부의) 수사의뢰까지 감안해 원내대표실이 의논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강선우 대변인은 전날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묻고 더블로 가자"면서 추 장관을 포함한 국정조사에 나서겠다고 한 것을 향해 "야당의 일상은 정치 도박과 막말인가"라고 받아쳤다.

주 원내대표가 추 장관을 "고삐 풀린 미친 말"로 표현한 데 대해서도 "금도를 넘어선 참담한 수준의 원색적 망언"이라면서 "국회는 뒷골목 깡패마냥 시비를 거는 곳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d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