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마스크 정상 착용 요구에 발끈 당진시 공무원 2명 직위해제(종합)

송고시간2020-11-27 15:04

댓글

당진시 "예방수칙 위반은 물론 공직기강 심하게 훼손"…행안부도 감찰 착수

지난 26일 언론 브리핑에서 공무원 행패 사과하는 김홍장 당진시장
지난 26일 언론 브리핑에서 공무원 행패 사과하는 김홍장 당진시장

[당진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당진=연합뉴스) 이은파 기자 = 최근 충남 당진시 한 커피숍에서 마스크 정상 작용을 요청한 업주에게 행패를 부린 당진시청 공무원 2명이 직위 해제됐다.

당진시는 27일 시청에서 긴급 인사위원회를 열어 이렇게 결정했다.

시 관계자는 "두 공무원의 행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수칙 위반은 물론 공직기강을 심각하게 훼손한 것으로 판단된다"며 직위해제 배경을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김홍장 시장은 "코로나19가 확산하는 엄중한 상황에서 솔선수범해야 할 공직자가 마스크 정상 착용을 요구하는 시민에게 불쾌한 언행을 한 것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다시 한번 고개를 숙였다.

김 시장은 그러면서 "이번 일과 관련해 자체적인 진상조사는 물론 상급 기관의 감찰도 진행되고 있다"며 "조사 결과 문제가 있는 것으로 드러나면 당사자에게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

시는 이번 사건을 계기로 공직기강 확립 및 재발 방지를 위해 전 직원을 대상으로 복무 대책 이행 실태 점검을 강화할 계획이다.

행정안전부는 이번 사건과 관련해 감찰에 착수했다.

행안부 공직기강 관련 부서 직원 3명은 이날 오전 시청을 방문, 당사자인 A과장(5급)을 만나 사건 경위를 파악했다.

행안부는 감찰 내용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징계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A과장은 지난 20일 오후 5시 30분께 동료 공무원 1명과 함께 시내 한 커피숍을 찾았다가 업주가 "마스크를 제대로 써달라"고 요구하자 "왜 이리 불친절하냐. 마스크를 제대로 써야 한다는 내용의 공문이 있으면 보여달라"며 반발했다는 내용이 언론에 보도돼 공분을 샀다.

sw21@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