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팩트체크] 코로나 확산에 軍 휴가중지…수능응시 장병은?

송고시간2020-11-27 16:37

댓글

국방부 "지휘관 승인하에 연가 받아 시험 칠 수 있다"

2018학년도 수능 예비소집 참석한 장병
2018학년도 수능 예비소집 참석한 장병

[포항=연합뉴스 자료사진] 임헌정 기자 = 2017년 11월22일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예비소집일인 22일 오후 경북 포항시 북구 포항고등학교에서 한 해병대 장병이 수험생 유의사항을 확인하고 있다. 2017.11.22

(서울=연합뉴스) 조준형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전 장병의 휴가와 외출이 중단되면서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에 응시하는 장병들은 어떻게 되는지에 대한 궁금증이 제기됐다.

국방부는 26일부터 다음 달 7일까지 전 부대에 대해 '군내 거리두기'를 2.5단계로 격상한다고 발표하면서 해당 기간 전 장병의 휴가와 외출이 잠정 중지(휴가는 27일부터 중지)된다고 밝혔다.

즉, 12월7일까지 전 장병의 휴가와 외출이 중지됨에 따라 12월 3일로 예정된 수능 시험을 치를 장병과 장병 가족 등을 중심으로 시험을 정상적으로 볼 수 있는지에 대한 의문이 제기된 것이다.

국방부의 장병 휴가·외출 통제 발표를 소개한 언론보도의 댓글에는 '수능을 보는 장병들은 어떻게 하느냐'며 궁금증을 제기하는 글들이 적지 않았다.

국방부에 따르면 수능 응시 장병들은 예정대로 시험을 볼 수 있다.

국방부 공보 담당자는 27일 수능 응시 장병이 시험을 치를 수 있는지에 대한 연합뉴스의 질의에 "12월 7일까지인 휴가 중지 기간에도 전역 전 휴가(휴가 나갔다가 부대로 복귀하지 않고 전역하는 것)는 정상 시행하고, 경조사에 따른 청원 휴가 등은 필요하면 지휘관 판단하에 시행할 수 있기 때문에 수능 응시자는 지휘관 승인 하에 시험을 볼 수 있다"고 답했다.

이 담당자는 "장병 중 수능 응시 희망자가 있을 경우 개인 연가로 처리해서 고사장으로 시험을 보러 가게 돼 있다"면서 "코로나19 관련 관리 지침상에 수능시험에 대한 세부적인 지침은 없고, 필요하면 지휘관 승인 하에 가능하게 돼 있다"고 부연했다.

아울러 코로나19 확진 장병이나 확진자 밀접 접촉자로 분류된 장병 중 수능 응시자가 있을 경우 어떻게 되는지에 대해 국방부 공보 담당자는 "그 부분은 방역 당국과 교육부 지침을 따라야 한다"고 말했다.

수능 시험장 방역 지원 나선 장병들
수능 시험장 방역 지원 나선 장병들

(속초=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다음 달 3일 시행 예정인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앞두고 영동지역 고사장 방역 지원에 나선 육군 8군단 예하 102기갑여단 장병들이 27일 속초 설악고에서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육군 8군단은 이날부터 다음 달 7일까지 영동지역 5개교 고사장에 대한 시험 전후 방역지원을 이어갈 예정이다. 2020.11.27

<<연합뉴스 팩트체크팀은 팩트체크 소재에 대한 독자들의 제안을 받고 있습니다. 이메일(jhcho@yna.co.kr)로 제안해 주시면 됩니다.>>

jhc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