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내수경제 회복' 경남도, 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 1천600억 지원

송고시간2020-11-29 07:05

댓글

다중이용시설 업주들에게 100만원씩 주는 등 다양한 지원책 펼쳐

경남도청
경남도청

[촬영 김동민]

(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경남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침체한 경제 회복을 위해 다양한 지원을 시행했다고 29일 밝혔다.

도는 코로나19 확산 상황에서 내수경제 회복을 최우선 과제로 삼고 침체한 상권 활력 분위기 조성, 소상공인 맞춤형 지원 등 정책을 마련했다.

도는 우선 소상공인 경영안정을 위한 정책자금 1천600억원을 지원했다.

또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협조한 다중이용시설 1만3천310곳 사업주에 대해 100만원씩 지원했다.

정부 3차 추가경정예산으로 지원되는 소상공인 지원사업에도 19만여 사업장에 1천956억원을 투입했다.

추경을 통해 27개 사업 예산 규모를 확대하는 등 내수 진작을 위한 신규 정책도 발굴했다.

경남사랑상품권 및 시·군 상품권 발행 규모 확대를 통해 침체한 내수 진작에 힘을 보탰다.

도는 전국 최초로 세입자에게 임대료를 감면한 '착한 임대료 운동'에 참여한 임대인 2천729명에게 총 6억8천만원의 재산세를 감면해줬다.

김기영 경남도 일자리경제국장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해 앞으로도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imag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