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금태섭 "文대통령 책임 회피…盧와 전혀 달라"

송고시간2020-11-29 11:06

댓글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금태섭 전 의원은 29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갈등과 관련, "지금 벌어지는 모든 혼란은 대통령이 명확한 말을 하지 않고 책임을 회피해서 생긴 것"이라고 주장했다.

야권의 잠재적인 서울시장 후보로 떠오른 금 전 의원이 민주당뿐만 아니라 문재인 대통령까지 겨냥한 모양새다.

금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 2003년 '검사와의 대화' 당시 "지금 검찰 지도부 그대로 두고 몇 달 가자는 말씀이신데, 그 점 제가 용납 못 하겠다"고 직접적으로 밝힌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발언을 소개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자신의 의도가 무엇인지 밝히지 않는다. 부담과 책임이 싫기 때문으로 보인다"며 "노무현 대통령이 보인 모습과 전혀 다르다"고 지적했다.

금 전 의원은 "광장에서 촛불을 들 때 우리는 적어도 결과로써 말하기 싫어하고 책임을 회피하는 대통령을 갖게 될 줄 몰랐다"고 직격했다.

민주당에 대해서도 "애초 문 대통령이 윤 총장을 임명했다는 사실은 외면하고 온갖 이유를 대면서 검찰총장 스스로 물러나라고 하고 있다"며 "더 비겁할 수 있는가"라고 꼬집었다.

국민의힘에서 강연하는 금태섭 전 의원
국민의힘에서 강연하는 금태섭 전 의원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금태섭 전 의원이 1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국민의힘 초선의원 모임 '명불허전'에서 강연하고 있다. 2020.11.18 jeong@yna.co.kr

hanj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