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서울 '2단계로 격상' 후 첫 일요일…긴장 속 종교행사 이어져

송고시간2020-11-29 12:22

댓글
거리두기 2단계, 거리두고 예배
거리두기 2단계, 거리두고 예배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29일 오전 서울 구로구 목양전원교회에서 신도들이 거리두기 2단계 격상에 따라 거리를 두고 앉아 예배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2020.11.29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문다영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수도권에서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된 후 첫 일요일인 29일 서울의 대형교회와 사찰에선 긴장 속에 종교 행사가 열렸다.

2단계에선 종교 집회 시 수용인원이 전체의 20% 이내로 제한된다. 또 서울시는 24일부터 '천만 시민 멈춤 기간'을 선포하며 종교시설에 대해 '비대면 온라인 전환'을 강력히 권고한 바 있다.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순복음교회 대성전에는 오전 9시께 열리는 2부 예배를 앞두고 마스크를 낀 신도들이 속속 입장했다. 교회는 성도 등록증을 제시하거나 이름과 전화번호를 적은 신도만 입장을 허가했다.

교회 측은 예배당 내에서 길이 3m 정도의 장의자 양 끝에 각각 한 명씩 두 명을 앉게 하고, 그 뒤의 의자엔 한 명만 앉게 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준수했다.

최대 1만2천 명까지 들어갈 수 있는 순복음교회 대성전에는 이날 1천 명만 입장할 수 있었다.

교회 관계자는 "지난주까지만 해도 정부 지침에 따라 20% 수준인 2천400명까지 수용했는데 자체적으로 기준을 강화하기로 했다"며 "마스크 착용과 거리두기 등으로 방역을 지킬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10년 넘게 한 번도 주일예배를 빠뜨린 적이 없다는 순복음교회 신도 김모(65)씨는 "집에서 예배하면 예배하는 느낌이 안 난다"며 "될 수 있는 한 마스크를 쓰고 꼭 교회에 오려고 한다"고 말했다.

서울 여의도순복음교회에 예배보러 가는 교인들
서울 여의도순복음교회에 예배보러 가는 교인들

[촬영 임성호]

오전 11시께 종로구 새문안교회에도 3부 예배에 참석하기 위한 신도들이 몰렸다.

교회 입구엔 '기침과 인후통 등의 증상을 보이는 교인은 귀가해달라'는 내용의 안내문이 눈에 띄었다. 교인들은 발열 체크를 하고 QR 코드를 등록한 뒤 손소독제를 바르고 예배실로 들어갔다.

원래 최대 2천400명까지 수용 가능서한 새문안교회 예배당에는 이날 정부 방역수칙에 따라 20%인 480명만 입장할 수 있었다.

교회 관계자는 "대면 예배에 참석하는 사람은 300명 안팎이며 대부분은 온라인으로 예배에 참석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유튜브로 중계되는 3부 예배를 시청하는 사람은 1천400여명이었다.

교회 1층에선 교인들이 크리스마스 트리 앞에서 일정한 거리를 둔 채 줄을 서서 신년 달력을 사 갔다. 교인 A씨는 "이맘때는 대림절(크리스마스 전 4주간으로, 그리스도교 한 해 교회력의 시작)이라 교회가 축제 분위기여야 하는데 코로나19로 예전 같지 않은 느낌이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수능법회 간절한 기도
수능법회 간절한 기도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열흘 앞둔 23일 오후 수능 법회가 열린 조계사에서 불교 신자가 기도를 하고 있다. 2020.11.23 srbaek@yna.co.kr

종로구 조계사에도 동안거 기도입재식과 합동 천도재를 앞두고 아침부터 신도들이 모였다.

조계사 측은 대웅전 법당에 스님 등 사찰 관계자와 신도를 합쳐 50명만 입장할 수 있다고 안내했다. 신도들은 법당에 들어가기 전 거리를 두고 서서 손을 소독하고 명부에 이름과 전화번호를 적었다.

추운 겨울 날씨에 법당 앞마당엔 석유난로가 마련된 텐트 24개가 설치됐으나, 일부 신도들은 방역 수칙이 잘 지켜지지 않는다며 불안감을 표현하기도 했다.

30년 넘게 절에 다녔다는 이모(70)씨는 "이름을 적거나 체온을 재는 절차도 없이 텐트 안에 사람들이 다닥다닥 붙어 있다"며 "기도가 중요해도 건강을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zer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