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예약금 1만원에 해외여행 예약받았더니…6천명 몰려

송고시간2020-11-29 14:09

댓글
참좋은여행의 해외여행 판매 페이지
참좋은여행의 해외여행 판매 페이지

[참좋은여행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도 정상 영업을 재개한 한 여행사의 해외여행 상품에 고객들이 대거 몰렸다.

참좋은여행은 지난 23일부터 400여개 여행상품을 판매한 결과 닷새 만에 모두 5천700여명이 예약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주말까지 포함하면 총 6천명 정도로 추정된다.

여행 출발일은 내년 3월 일본, 홍콩, 대만 등을 시작으로 7월 유럽, 북미, 중남미, 아프리카까지 국가·지역별로 다르다. 출발일은 향후 질병관리청과 외교부 등 관련 기관 지침에 따라 확정된다.

이중 유럽 여행상품 예약자가 3천여명으로 절반을 차지해 장거리 여행에 대한 높은 수요를 보여줬다.

이번에 팔린 여행상품의 가격은 총 100억원 정도다. 일단 예약금으로 1인당 1만원을 받았으며 코로나19로 취소되면 100% 환불된다고 여행사는 설명했다.

여행업계에서는 코로나19 사태로 해외여행 수요가 억눌린 가운데 백신 개발 및 상용화 기대가 커진 것이 이 같은 예약 실적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고 있다.

luc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