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주말 음악방송 출연한 업텐션 멤버 확진…가요계 비상(종합)

송고시간2020-11-30 14:41

댓글

MBC·SBS 출연 후 오늘 확진판정…같은 회차 나온 가수·스태프 잇달아 검사

29일 SBS '인기가요'에 출연한 업텐션
29일 SBS '인기가요'에 출연한 업텐션

[티오피미디어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이정현 기자 = 지난 주말 음악방송에 출연했던 보이그룹 업텐션 멤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가요계에 비상이 걸렸다.

업텐션 소속사 티오피미디어는 업텐션 멤버 비토가 30일 오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밝혔다.

티오피미디어는 "비토 군은 지난 29일 스케줄 종료 후 확진자와 밀접 접촉자임을 통보받아 검사를 받았고, 30일(오늘) 오전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비토 군과 동선이 겹치거나 접촉이 있었던 소속 아티스트 및 스태프, 직원들은 코로나 검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본사는 보건당국의 방침에 따라 방역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며 업텐션도 향후 모든 스케줄을 취소한다고 밝혔다.

업텐션은 지난 28일 MBC '쇼! 음악중심'과 29일 SBS '인기가요' 등 음악방송에 잇달아 출연한 바 있다.

보통 음악방송 한 회차에는 같은 시기에 컴백 활동을 하는 가수 십수 팀이 출연하기 때문에 가요계에 파장이 일파만파 번졌다.

업텐션과 같은 회차에 출연한 씨엔블루, NCT, 비투비 포유, 악뮤, 트레저, 에스파, 스트레이키즈, 우즈, 나띠, 노라조, 스테이씨, 블링블링 등 여러 팀과 MC, 관련 스태프 등이 선제 대응 차원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게 됐다.

방송가도 긴급 대응에 나섰다. SBS 측은 "(인기가요) 전 출연자, 스태프에게 사실을 알렸고 CCTV 영상 등을 확보해 모든 동선 및 밀접 접촉자를 파악하는 작업 중"이라고 밝혔다.

가요·방송가 일정에 연쇄 차질이 빚어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SBS MTV 측은 다음 달 1일 생방송 예정이었던 음악 프로그램 '더쇼'를 결방한다. SBS MTV는 "대부분의 아티스트가 음악방송 동선이 겹친다는 점을 고려해 아티스트 및 스태프 등 보호 차원에서 결방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KBS 측은 지난주 금요일 방송된 '뮤직뱅크'에는 업텐션이 출연하지 않았지만 다른 음악방송 출연을 통해 동선이 겹친 출연자들을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티오피미디어는 음악방송 출연과 관련, "확진자와 밀접 접촉자임을 인지하지 못한 상태로 방송활동을 진행하게 되어 방송 관계자 및 관련 스태프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kimhyo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