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거리두기 2단계에 마스크·손소독제 수요 다시 '껑충'

송고시간2020-11-30 15:30

댓글

(서울=연합뉴스) 홍유담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세지면서 마스크와 손 소독제 수요가 다시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세계그룹 통합 온라인몰 SSG닷컴은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된 지난 24일부터 29일까지 손 소독제 매출이 전주 같은 요일 대비 245% 늘었다고 30일 밝혔다.

마스크 매출은 55.6% 증가했다.

같은 기간 온라인 쇼핑몰 11번가에서도 마스크와 손 소독제가 각각 35%, 29% 더 팔렸다.

11번가 관계자는 "최근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연일 400~500명대에 달하면서 관련 위생용품 수요가 덩달아 늘고 있다"고 말했다.

식당 앞에 부착되어 있는 마스크 착용 안내문
식당 앞에 부착되어 있는 마스크 착용 안내문

[촬영 정유진]

이 기간 편의점에서도 방역용품 매출이 일제히 뛰었다.

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의 마스크 매출은 5.2% 증가했다. 손 소독제는 26.4%, 핸드워시는 15% 늘었다.

세븐일레븐에서는 전체 마스크 매출이 5.7% 늘어난 가운데 KF80·94 등 보건용 마스크 매출은 10.5% 뛰었다.

CU와 이마트24에서도 마스크 매출은 각각 6.4%, 13.3% 증가했고, 손 소독제는 13.3%, 10.6% 더 팔렸다.

CU 관계자는 "마스크는 대량으로 구매해 놓은 소비자가 많다"면서 "손 소독제 등은 대부분 다 썼을 때 다시 사기 때문에 매출 증가율이 마스크보다 높은 경우가 많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ydho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