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日교수들 "코로나 지원 조선대 배제는 차별" 정부에 항의

송고시간2020-11-30 18:35

댓글

709명 참여 성명 문부과학성에 제출…"공평하게 지급해야"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대학생을 지원하는 정책의 대상에서 재일조선대학을 배제한 것에 항의하는 성명을 일본 교수들이 문부과학성에 30일 제출했다.

성명을 주도한 이타가키 류우타 도시샤대(同志社大) 교수는 이날 도쿄 소재 일본 중의원 제1의원회관에서 열린 집회에서 문부과학성 관계자에게 일본 대학 교수 709명이 동참한 성명을 전달했다.

日교수들 "코로나 지원 조선대 배제는 차별"
日교수들 "코로나 지원 조선대 배제는 차별"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이타가키 류우타 도시샤대(同志社大) 교수는 30일 오후 도쿄 소재 중의원 제1의원회관에서 열린 집회에서 문부과학성 관계자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대학생을 지원하는 정책의 대상에서 재일조선대학을 배제한 것에 항의하는 성명을 전달했다. 이 성명에는 일본 교수 709명이 동참했다. 2020.11.30

성명에는 정주 외국인을 위한 유일한 고등교육기관인 조선대학을 지원 대상에서 제외한 것은 정치적 배제이며, 일본이 가입한 인종차별 철폐조약에도 위배된다는 내용 등이 담겼다.

일본 정부는 올해 5월부터 코로나19 확산으로 아르바이트를 구하기 어려워진 대학생에게 최대 20만엔(약 212만원)을 지급하는 '학생지원 긴급 급부금' 정책을 시행 중이다.

그러나 문부과학성은 재일조선인총연합회(조선총련) 계열 조선대학은 학교교육법에 따라 '각종학교'에 해당한다며 급부금 지급 대상이 아니라고 판단했다.

일본의 시민단체인 '조선학원을 지원하는 전국 네트워크'의 후지모토 야스나리 공동대표는 이날 집회를 주최한 입헌민주당(제1야당)의 나카가와 마사하루(中川正春) 전 문부과학상(중의원)에게 조선대학 학생에게도 급부금을 공평하게 지급해야 한다는 요청서를 전달했다.

"재일조선대학 학생도 지원해야" 요청서 전달
"재일조선대학 학생도 지원해야" 요청서 전달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일본의 시민단체인 '조선학원을 지원하는 전국 네트워크'의 후지모토 야스나리 공동대표는 30일 오후 중의원 제1의원회관에서 열린 집회에서 입헌민주당의 나카가와 마사하루(中川正春) 전 문부과학상(중의원)에게 조선대학 학생에게도 정부 지원금을 공평하게 지급해야 한다는 요청서를 전달했다. 2020.11.30

요청서에는 조선대학 졸업생들도 국공립대학의 대학원 입학 자격을 인정받고 있고, 고등교육과정 수료를 요건으로 하는 각종 자격시험 응시도 인정받고 있는데도 지원 대상에서 배제한 것은 부당하다는 내용 등이 담겨 있다.

이날 집회에선 조선대학 재학생들이 영상 메시지를 통해 '차별 시정' 등의 문구가 적힌 손팻말을 들고 일본 정부에 항의했다.

중의원 제1의원회관 입헌민주당 A회의실에서 개최된 집회에는 도쿠나가 에리(德永エリ) 입헌민주당 참의원 등 야당 정치인도 다수 참가했다.

hoju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