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조업일 적었지만 11월 수출 4%↑…2년만에 일평균도 동시 증가(종합)

송고시간2020-12-01 10:23

댓글

15개 주력 수출 품목 중 10개 증가…반도체 등 IT 호조

성윤모 장관 "우리 수출 펀더멘털 탄탄해졌다"

11월 수출 4.0%↑…한 달 만에 증가세 전환 (CG)
11월 수출 4.0%↑…한 달 만에 증가세 전환 (CG)

[연합뉴스TV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지난달 우리나라 수출이 한 달 만에 증가세로 돌아섰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1월 수출이 작년 동기 대비 4.0% 늘어난 458억1천만 달러를 기록했다고 1일 밝혔다.

월별 수출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3월부터 8월까지 6개월 연속 감소세를 이어오다 9월에 7.3% 증가한 뒤 10월에 3.8% 감소로 전환했다.

지난달은 조업일수를 고려한 하루 평균 수출액도 6.3%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총수출액과 일평균 수출액이 모두 증가한 것은 2018년 11월 이후 처음이다.

조업일수가 0.5일 부족했음에도 총수출액이 플러스가 된 것 역시 2018년 3월 이후 32개월 만에 처음이다.

우리나라 수출은 석 달 연속 총수출액이 400억 달러 이상, 하루 평균 19억 달러 이상을 기록해 수출 회복 모멘텀이 지속되는 것으로 산업부는 판단했다.

15대 수출 품목 가운데 반도체(16.4%), 디스플레이(21.4%), 무선통신기기(20.2%), 이차전지(19.9%), 가전(20.3%), 컴퓨터(5.6%) 등 10개 품목이 증가했다.

특히 IT 관련 품목이 수출을 이끌었다. 수출 증가 10개 품목 중 6개는 IT 관련 품목이었다.

반도체는 3개월 연속 두 자릿수대 증가를 이어갔고, 디스플레이와 무선통신기기의 경우 수출액과 증감률 모두 올해 최고치를 기록했다.

수출 증감률 추이(%)
수출 증감률 추이(%)

[산업통상자원부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수출액 추이(억달러)
수출액 추이(억달러)

[산업통상자원부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자동차 수출도 3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바이오헬스, 이차전지, 화장품, 농수산식품 등 7개 '신 수출성장동력' 품목의 수출 역시 모두 플러스를 기록했다.

지역별로 보면 중국(1.0%)과 미국(6.8%), 유럽연합(24.6%), 아시아(6.4%) 등 4대 시장의 총수출과 일평균 수출액이 3년 만에 모두 증가세를 나타냈다.

수입은 2.1% 감소한 398억8천만 달러로 집계됐다.

무역수지는 59억3천만 달러로 7개월 연속 흑자를 이어갔다.

올해 들어 11월까지 누적 무역흑자는 390억 달러로, 지난해 연간 흑자 규모 389억 달러를 이미 넘어섰다.

산업통상자원부 성윤모 장관은 "11월은 작년 대비 조업일수가 부족한데도 수출이 증가한 것은 의미가 있다"면서 "특히 우리 주력 품목인 반도체와 자동차가 최근 수출 회복을 든든히 뒷받침하는 가운데 IT 관련 품목들이 상승세를 보이는 점은 앞으로 수출 활력 회복에 긍정적인 신호"라고 평가했다.

이어 "최근 우리 수출은 양적인 회복뿐만 아니라 질적인 성장도 눈에 띈다"면서 "전기차, OLED와 같은 고부가 가치 상품 수출이 11월에만 25% 이상 늘었다"면서 "코로나19 진단키트 등 신성장 품목도 연간 기준으로 역대 최고 실적을 기록하는 등 우리 수출의 펀더멘털이 탄탄해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성 장관은 아울러 "어렵게 회복한 수출 활력의 불씨가 꺼지지 않고, 우리 수출구조 혁신의 동력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범부처가 총력을 집중해야 할 시기"라고 강조했다.

fusionjc@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