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홀연히 사라진 미 사막 금속기둥…"의문의 남성들이 뽑아갔다"

송고시간2020-12-01 21:34

댓글
의문의 금속기둥 위에서 달빛을 받고 선 로스 버나즈
의문의 금속기둥 위에서 달빛을 받고 선 로스 버나즈

[로스 버나즈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홍준석 기자 = 미국 유타주 사막에 나타난 거대 금속 기둥을 의문의 남성 4명이 철거해가는 모습을 봤다는 목격담이 나왔다.

1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콜로라도주 에드워즈 출신 사진작가인 로스 버나즈(34)는 화제가 된 금속기둥을 찍으려 지난달 27일 유타주 사막을 찾았다가 철거 장면을 봤다.

버나즈는 사진을 찍고 난 뒤 오후 8시 40분께 기둥을 철거하러 온 정체를 알 수 없는 남성 4명을 목격했다.

이들은 2인 1조로 나눠 작업했으며, 금속기둥을 강하게 내리쳐 기울인 뒤 땅에서 뽑아냈다.이어 뽑아낸 금속기둥을 조각낸 다음 손수레에 실어 현장을 떠났다.

이들은 금속기둥을 오염물로 취급하면서 "이것이 사막에 쓰레기를 버리면 안 되는 이유"라고 말했으며, "흔적을 남기지 말라"고 지시하기도 했다고 버나즈는 전했다.

버나즈와 동행한 마이클 제임스 뉴랜즈(38)는 "이들이 금속기둥을 뽑아가기까지 10∼15분 걸렸다"면서 "마치 임무를 받고 온 것처럼 와서 (금속기둥을) 뽑아갔다"고 말했다.

버나즈와 뉴랜즈는 숨어서 이 장면을 지켜봤다. 뉴랜즈가 몰래 찍은 사진을 보면 금속기둥은 합판으로 만들어졌고 속이 텅 비었다.

금속기둥 뽑아낸 인부들의 모습
금속기둥 뽑아낸 인부들의 모습

[로스 버나즈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지난달 18일 유타주 사막에서 발견됐던 거대 삼각기둥은 9일만인 지난달 27일 홀연히 모습을 감췄다.

이 기둥은 높이가 3.6m였으며 매끈한 금속 재질로 만들어졌다.

기둥의 정체를 두고 소셜미디어에서는 스탠리 큐브릭 감독의 영화 '2001 스페이스 오디세이'에 나오는 외계 조형물과 닮았다는 등의 추측이 나오기도 했다.

다만 유타주 당국은 이 기둥이 예술 조형물일 가능성이 크다면서 "다른 세계에서 온 물질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미 유타주 사막서 발견된 3.6m 높이 거대 금속 기둥
미 유타주 사막서 발견된 3.6m 높이 거대 금속 기둥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honk0216@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