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시진핑 초상화에 먹물' 中여성 "감시 견딜수 없어…붕괴 직전"

송고시간2020-12-02 16:24

댓글

정신병원 감금됐다가 풀려나 트위터에 심경 토로…당국이 삭제

[둥야오충이 올린 트위터 화면 캡처. 재판매 및 배포 금지]

[둥야오충이 올린 트위터 화면 캡처. 재판매 및 배포 금지]

(홍콩=연합뉴스) 윤고은 특파원 = 2년 전 정치구호가 적힌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초상화 간판에 먹물을 끼얹은 혐의로 구속돼 정신병원에 강제수용된 것으로 알려졌던 중국인 여성이 트위터를 통해 "감시를 더 이상 견딜 수가 없고 붕괴 직전에 처했다"고 폭로했다.

이 여성이 심경을 토로하는 2분짜리 영상의 원본은 곧 삭제됐지만 이미 다른 트위터 계정을 통해 널리 퍼져나간 상태다.

2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2018년 8월 시 주석의 초상화에 먹물을 끼얹는 모습을 스스로 동영상으로 찍어 유튜브에 올렸다가 정신병원에 감금됐던 것으로 알려졌던 둥야오충(董瑤瓊·31)은 지난달 30일 트위터에 올린 영상에서 "그들이 나를 병원에 다시 가둬도, 그것이 영원히 감금된다는 것을 의미하더라도 나는 더 이상 그들이 두렵지 않기 때문에 트위터를 통해 이야기를 해야겠다고 결심했다"고 말했다.

그가 구속된 후 공개적으로 발언한 것은 2년여만이다.

그는 지난 여름 병원에서 퇴원했으며, 자신은 정신적으로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더 이상 직업이나 친구를 선택할 자유가 없다고 토로했다.

그는 "지금은 안전하지만 언론과 접촉이 허용되지 않는다"면서 "그들은 나를 협박하지 않지만 아버지를 비롯해 내 모든 인간관계를 차단했다"고 밝혔다.

이어 "더 이상 이렇게 살고 싶지 않다. 이판사판이다. 더 이상 이렇게 스트레스가 심한 감시를 견딜 수 없다"고 밝혔다.

그의 가족에 따르면 그는 구속된 후 두 차례 정신병원에 강제로 입원을 당했다.

그 사이 둥야오충의 부모는 이혼했으며, 그간 딸의 구명운동을 펼첬던 그의 아버지는 현재 딸과 접촉이 차단돼 있다.

둥야오충의 친구에 따르면 경찰이 지난 1일 그의 집을 방문한 후 둥야오충이 트위터에 올린 대부분의 내용이 삭제됐다.

그의 아버지는 SCMP에 "나도 감시를 받고 있고 딸과 연락을 하려고 할 때마다 경찰로부터 구두 경고를 받는다"면서 "내 딸은 정신적으로 건강하다. 나는 딸이 자신의 권리를 위해 말을 하고 싸우려 용기를 낸 것에 감탄했다"고 말했다.

둥야오충의 시진핑 초상화 먹물투척 영상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 캡처. 재판배 및 배포 금지]

둥야오충의 시진핑 초상화 먹물투척 영상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 캡처. 재판배 및 배포 금지]

prett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