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ACL 16강 확정' 울산 김도훈 감독 "체력 안배·승리 모두 중요"

송고시간2020-12-02 19:18

댓글
울산 현대 김도훈 감독
울산 현대 김도훈 감독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16강행을 확정한 프로축구 울산 현대의 김도훈 감독이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선수들의 체력 안배와 승리, 두 마리 토끼를 잡겠다고 밝혔다.

김도훈 감독은 2일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체력 안배와 승리) 두 가지 다 생각하고 있다"며 "피곤한 선수들에게는 휴식이 필요하고, 출전 시간이 부족했던 선수들은 잘 준비해서 능력을 보여주며 승리를 만들어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F조에 속한 울산은 지난달 30일 카타르 도하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ACL 조별리그 F조 5차전에서 윤빛가람의 멀티 골을 앞세워 FC 도쿄(일본)에 2-1로 역전승했다.

4승 1무로 승점 13을 쌓은 울산은 2위 도쿄(승점 7)를 여유롭게 따돌리고, 남은 6차전 결과와 관계없이 조 1위로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따라서 3일 상하이 선화(중국)와의 최종 6차전은 울산에 부담이 없는 경기다.

그런데도 김 감독은 "언제나 경기에 임할 때 득점과 승리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카타르에서 격리를 마치고 도쿄와 5차전에 모습을 드러낸 원두재도 "16강 진출을 확정했지만, 분위기를 이어 나가려면 승리가 필요하다"며 "한 경기 한 경기 최선을 다하다 보면 우리의 목표까지 도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 남자 국가대표팀에 소집돼 오스트리아 원정을 치른 원두재는 이후 카타르로 이동했지만, 격리를 이어가느라 그간 경기에 나서지 못했다.

원두재는 "호텔에서 시간을 많이 보내면서 경기장에서 뛰고 싶은 마음이 컸는데, 잘 돌아온 만큼 몸 상태를 100%로 만들어 팀에 도움이 되고 싶다. 경기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다짐했다.

조별리그는 마무리되지만, 울산은 다음 라운드를 바라봐야 한다.

김도훈 감독은 다른 조에 속한 팀들에 대해 "다들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는 점이 인상적이다. 공격에 많은 에너지를 사용한다고 느꼈다"며 "공격적으로 경기하는 팀들을 인상 깊게 보고 있다. 그런 팀들과의 대결이 기대되고, 준비를 잘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boi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