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盧 영정 공방…김은혜 "秋 추락한다" 정청래 "인간이 되자"

송고시간2020-12-03 18:27

댓글
법무부 출근하는 추미애 장관
법무부 출근하는 추미애 장관

(과천=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3일 정부과천청사 법무부에 도착, 건물 안으로 들어가고 있다. 2020.12.3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전명훈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페이스북에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영정사진을 올리면서 검찰개혁 의지를 다진 것을 놓고 3일 여야 설전이 벌어졌다.

국민의힘 김은혜 대변인은 논평에서 "법무부 감찰위, 법원, 심지어 믿었던 측근까지 등을 돌리자 이제 돌아가신 분까지 끌어들인다"면서 "한평생 공정과 통합의 결단을 해온 고인이 들으면 혀를 찰 일"이라며 먼저 포문을 열었다.

김 대변인은 '백척간두(百尺竿頭·높이 백 척의 장대 위)에서 흔들림 없이 진일보(進一步)'하겠다는 추 장관의 글을 내용을 인용하면서 "백척간두에서 진일보하면 추락한다. 이제 또 누구를 안고 뛰어내리려 할지 걱정"이라고 비꼬았다.

국민의당 안혜진 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노무현 대통령을 입에 담을 자격이 있는지 먼저 돌아보고 제발 가증의 혀를 단속해 주기 바란다"고 추 장관을 비난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도 추 장관을 향해 "더는 노무현을 욕보이지 말라"며 "주책 그만 부리고 이제 사퇴하라"고 일갈했다.

추미애, "공정한 법치 행하는 검찰로 돌려놓겠다"
추미애, "공정한 법치 행하는 검찰로 돌려놓겠다"

(서울=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3일 오전 자신의 SNS에 올린 노무현 전 대통령의 영정 사진과 메시지. 추 장관은 이 사진과 함께 "대한민국 검찰을 인권을 수호하는 검찰로, 차별 없이 공정한 법치를 행하는 검찰로 돌려놓겠다"며 "동해 낙산사에서 고 노무현 대통령님 영전에 올린 저의 간절한 기도이고 마음"이라고 밝혔다. 2020.12.3 [추미애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hkmpooh@yna.co.kr

이에 더불어민주당은 강하게 반발했다.

허영 대변인은 "이름만으로도 마음 저릿한 그분의 죽음을 빗대어 입에 담기에도 참담한 말을 했다"며 국민의힘의 대국민 사과와 김 대변인에 대한 징계를 촉구했다.

허 대변인은 "말에는 그 사람의 인격이 담겨 있다. 더구나 국민을 대표하는 국회의원이라면, 공당의 대변인이라면, 적어도 자신의 진영을 위한답시고 아무 말이나 내뱉어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정청래 의원도 페이스북에 "정치인이기 전에 인간이 되자. 구구절절 입에 올리기도 싫다. 패륜적 논평 취소하고 즉각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