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수능 한국사 3점 문제 너무 쉬워 논란…"공부 안 해도 맞힐 듯"

송고시간2020-12-04 14:31

댓글
수능 한국사 20번 문제
수능 한국사 20번 문제

[한국교육과정평가원 수능 문제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세종=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3일 시행된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한국사 영역 3점짜리 문제가 지나치게 난도가 낮게 출제돼 도마 위에 올랐다.

4일 교육계에 따르면 전날 치러진 수능 한국사 마지막 20번 문제는 노태우 전 대통령의 연설 일부를 제시한 뒤 연설이 행해진 정부에서 추진한 정책을 고르도록 했다.

정답은 5번 '남북 기본 합의서를 채택했다'였다.

그러나 정답을 제외한 나머지 보기가 '당백전을 발행했다', '도병마사를 설치했다', '노비안검법을 시행했다', '대마도(쓰시마섬)를 정벌했다' 등 현대사와 관련이 없어서 논란이 됐다.

사실상 점수 주기를 위한 문제였다는 비판이 이어졌다. 이 문제에는 대부분의 문제와 달리 3점으로 더 높은 배점이 매겨졌다.

수험생 커뮤니티에서는 '공부 안 해도 맞힐 수 있는 수준이다', '출제 검토진이 너무 한 것 아니냐'는 등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이 단상을 나눠달라며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도 '이게 정말 수능 한국사 문제냐', '차라리 그냥 공짜 점수에요라고 밝히는 것이 낫다'는 비판적인 댓글이 달렸다.

[수능] 긴장감 감도는 수험장
[수능] 긴장감 감도는 수험장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진 지난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복고등학교 고사장에서 수험생들이 시험을 앞두고 자습하고 있다. 2020.12.3 [사진공동취재단] photo@yna.co.kr

porqu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