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딸려온 문제지에 부정행위 낙인'…강원 수험생 9명 '0점' 위기

송고시간2020-12-05 07:00

댓글

혼선 빚는 수능 4교시 운영…"학생 책임보다 제도 개선 시급"

수능 시험지 배포
수능 시험지 배포

[연합뉴스 자료사진]

(춘천=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지난 3일 강원도 내 한 시험장에서 수능을 치르던 A군은 4교시 한국사 문제지를 제출한 뒤 탐구영역 문제 풀이를 시작하려다 깜짝 놀랐다.

사회탐구 과목 중 하나인 한국지리 문제지 아래 다른 과목이 딸려 나온 것이다.

A군은 이를 즉시 감독관에게 알렸지만 결국 부정행위로 간주돼 인정 조서를 쓸 수밖에 없었다.

A군처럼 4교시 탐구영역에 선택과목이 아닌 문제지를 확인해 부정행위로 적발된 강원지역 수험생은 총 9명이다.

부정행위가 확정되면 해당 과목은 물론 당해년도 수능 자체가 무효처리 된다.

수능 4교시 운영은 복잡한 과정을 거친다.

먼저 필수 과목인 한국사를 먼저 푼 뒤 탐구영역 선택 과목 1∼2개를 차례로 풀어야 한다.

탐구영역 문제지는 사회, 과학, 직업탐구로 나뉘는데 8∼10과목이 신문처럼 1부로 묶여 나온다.

수험생은 여기서 자신이 응시한 시험지를 골라야 하는데 1장으로 알고 빼다가 다른 과목이 딸려 나오는 경우가 생길 수 있다.

응시 전 문제지가 1장인지 손으로 확인하라는 안내가 나오지만 이를 미처 발견하지 못하면 부정행위가 되는 것이다.

수능 시험지 배송
수능 시험지 배송

[연합뉴스 자료사진]

수험생과 학부모는 물론 학교 관계자들도 한 번의 실수가 '부정'으로 낙인찍혀 수능이 물거품으로 돌아갈 가능성이 있는 4교시 시험 방법에 개선을 요구하고 있다.

춘천의 한 교사는 "물론 정확하게 확인하지 않은 학생의 잘못이 있지만, 해마다 반복되는 문제라면 수험생이 실수할 가능성을 줄이는 방향으로 시험 제도를 고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 학부모는 "행정 편의 때문에 애꿎은 학생들의 3년의 노력이 물거품으로 변하는 것이 안타깝다"며 "이는 실수를 방치하는 탁상행정"이라고 꼬집었다.

지난해 수능에서도 도내 수험생 4명이 4교시 탐구 1선택 시간에 2선택 문제를 꺼내 부정행위로 적발됐다.

문제가 해마다 반복되자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수험생의 노력이 헛되지 않도록 수능 4교시 운영방식을 개선해주세요'라는 게시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청원자는 "고의보다는 응시자 단순 실수에 의한 것이라는 점, 응시자의 오랜 노력이 물거품이 되는 점, 문제가 발생하지 않더라도 지나치게 복잡한 방식이라는 점 등을 고려할 때 수능 4교시에 문제가 있으며 개선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다음 수능부터 답안지를 분리하는 방안 등 수능 4교시 제도 개선을 논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yangdo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