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민주 "윤석열, 명백한 검찰권 남용…공수처 설치 시급"

송고시간2020-12-05 14:29

댓글

"국민의힘, 인사청문 절차 발목잡기 예열…초당적 협력 하라"

윤석열 검찰총장
윤석열 검찰총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5일 직무 복귀 뒤 월성 원전수사에 드라이브를 걸고 있는 윤석열 검찰총장의 행보를 검찰권 남용으로 규정하고,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를 하루빨리 설치해 제동을 걸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강선우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검찰이 '원전 자료삭제'와 관련해 산업통상자원부 공무원 2명을 구속한 데 대해 "표적·정치 수사가 대한민국 공직사회를 거꾸로 들고 흔들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윤 총장은 에너지 정책의 결정권자도 책임자도 아니다"라며 "세종시에서 서초동으로 가서 '검찰총리'에게 결재부터 받고 일하라는 공무원 사회를 향한 협박이냐"라고 비판했다.

또 "정책적 사안을 정치적 수단으로 삼아 검찰개혁 저지의 지렛대로 쓰고자 한 명백한 검찰권 남용"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윤 총장은 '판사사찰 문건'을 언론에 흘려 여론 왜곡을 시도하고, 직무 복귀 직후에는 일종의 '출마선언문'을 전국 검사에게 메일로 발송하는 등 그의 정치적 행보는 파격에 파격을 더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검 청사 앞 펄럭이는 태극기와 검찰 깃발
대검 청사 앞 펄럭이는 태극기와 검찰 깃발

[연합뉴스 자료사진]

강 대변인은 이러한 윤 총장의 행보가 가속화할수록 공수처 설치의 당위성이 더 커지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공수처 설치의 필요성은 더욱 시급해지고 간절해지고 중요해졌다"며 "권력욕을 내려놓지 못하는 권력기관의 몸부림을 멈추기 위해 공수처 출범으로 반드시 바로잡겠다"고 예고했다.

강 대변인은 전날 개각에 따른 국회 인사청문 절차에 대해서는 "국민의힘은 벌써 혹평을 위한 혹평, 비판을 위한 비판에 나서며 국정운영 발목잡기에 예열을 올리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코로나19 3차 대유행으로 비상한 상황에서 내실 있는 검증이 신속하게 이뤄져야 한다"며 "후보자들이 시급한 일을 할 수 있도록 초당적 협력에 나서 줄 것을 거듭 부탁한다"고 했다.

2vs2@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