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화이자 백신 영국 속속 도착…최초 대량접종 전 세계 주시

송고시간2020-12-07 10:19

댓글

8일부터 80세 이상 노인 우선접종…"앞으로 일주일은 역사적 순간"

영하 70도로 백신 운송·보관…주말 전국서 접종대상자 분류, 치료소 마련에 분주

영국에 도착한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
영국에 도착한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영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일반 접종이 임박해 전 세계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6일(현지시간) 일간 가디언 등 영국 언론들에 따르면 오는 8일 시작되는 코로나19 백신의 일반 접종을 앞두고 전국의 각급 병원에 화이자-바이오엔테크가 공동개발한 백신이 특수 상자에 담겨 속속 도착하고 있다.

화이자 백신의 공급은 많은 비용과 특수장비, 인력이 소요되는 간단치 않은 일이다. 이 백신은 영하 70도의 초저온에서 보관해야 하고, 운반 시에는 드라이아이스로 채운 특수 박스를 이용해야 한다.

영국 국민보건서비스(NHS)에 따르면 화이자 백신의 첫 접종은 잉글랜드, 스코틀랜드, 웨일스, 북아일랜드 지역 50개 병원에서 80세 이상 노인을 대상으로 이뤄질 예정이다.

NHS 직원들은 지난 주말 접종 대상자를 분류하고 면역 반응 치료소를 준비하느라 분주했다.

접종을 마친 노인들은 면역반응에 따른 부작용에 대비해 일정 기간 병원에 머문 뒤 귀가할 것이라고 NHS 측은 설명했다. 첫 예방 접종을 마친 모든 사람은 3주 뒤 두 번째 접종을 하게 된다.

고위험군에 속하는 요양원 직원과 보건의료 종사자들은 별도의 예약을 통해 백신 접종이 이뤄질 예정이다.

영국에 도착한 화이자 백신
영국에 도착한 화이자 백신

[AFP=연합뉴스]

맷 행콕 보건부 장관은 "앞으로 한 주는 역사적인 순간이 될 것"이라며 "집에서 요양하고 있는 노인에 대한 접종을 최대한 빨리 마고자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영국은 현재까지 2천만명에게 면역을 생성시킬 수 있는 분량의 화이자 백신 4천만 도즈(1회 접종분)를 구매했다.

벨기에에서 생산된 화이자 백신 80만 도즈가 이번 주 안으로 영국에 도착할 것으로 예상된다. 보건당국은 올해 말까지 총 400만 도즈의 배송을 기대하고 있다.

영국은 미국의 제약사 화이자와 독일의 생명공학기업 바이오엔테크가 공동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을 지난 2일 세계에서 최초로 사용승인을 하고서 대량 접종을 앞두고 있다.

이에 따라 화이자 백신을 비롯해 유명 제약사들이 앞다퉈 개발한 백신들의 사용 승인을 앞두거나 검토 중인 나라들이 영국을 숨죽여 주시하고 있다.

NHS 잉글랜드 의료 책임자인 스티븐 포이스 교수는 "백신 접종이 시작했다고 해서 팬데믹 종식이 가시화한 것은 아니다"라면서 "이 싸움은 단거리 경기가 아니고 마라톤이며 백신 접종을 마치기 위해서는 수개월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logo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