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비트코인으로 4년간 40개국 여행했다는 이 가족

송고시간2020-12-07 11:37

댓글

(서울=연합뉴스) 경수현 기자 = "작년 크리스마스는 코스타리카에서 보냈는데, 올해는 포르투갈이다."

2017년부터 현금이나 신용카드가 아니라 비트코인을 갖고 세계 여행을 다니는 것으로 유명해진 네덜란드 출신 여행가 디디 타이후투(Didi Taihuttu)가 6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 계정(더 비트코인 패밀리)에 올린 글이다.

1비트코인의 가격이 900달러 수준일 때 재산을 비트코인에 걸어 지난 4년간 40개국을 비트코인만 가지고 가족과 함께 여행했다는 그의 얘기는 지난 5일 미 경제 매체 CNBC에 의해서도 다뤄졌다.

이 보도에 따르면 그의 가족 5명은 비트코인으로만 거래하기로 다짐하고 비트코인을 받지 않으면 물물교환, 교섭 등 쉽지 않은 과정을 거치는 방식으로 그동안 유럽, 아시아, 오세아니아 등을 여행해왔다.

예컨대 터키와 불가리아 국경을 넘을 때는 비자 수수료를 비트코인으로 받지 않아서 차를 도로변에 세워놓고 자신들의 비트코인을 현금으로 바꿔줄 의향이 있는 사람을 찾아내 상대방 휴대전화에 비트코인 지갑을 깔아주고 현금 교환에 성공했다고 한다.

타이후투는 지구상에 비트코인으로 거의 모든 것을 살 수 있는 지역이 두곳 있다며 슬로베니아의 수도 류블랴나와 이탈리아의 작은 마을 로베리토를 소개했다.

류블랴나에서는 자동차 수리, 영화관 입장료를 비트코인으로 결제했고 로베리토에서는 심지어 오토바이도 사고 이발도 했으며 세금도 냈다고 그는 전했다.

한편 가상화폐 사이트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비트코인 가격은 2017년 12월(이하 한국시간 기준) 1만9천665달러까지 오른 뒤 이듬해 3천100달러대까지 급락했으나 올해 다시 반등에 성공해 이달 1일 1만9천920달러로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비트코인 가격은 그 뒤 숨 고르기를 하면서 7일 오전 11시 11분 현재는 1만9천291달러에서 형성됐다.

디디 타이후투 가족
디디 타이후투 가족

트위터 캡처, DB화 및 재판매 금지

ev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