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팩트체크] '태평양 건너온' 美대선 투표기 조작설, 근거있나?

송고시간2020-12-08 07:00

댓글

美언론, 표바꿔치기·베네수엘라 개입·해외 서버說 등에 "근거없다"

대선 투표용지 재검표 하는 미 조지아 선거사무원
대선 투표용지 재검표 하는 미 조지아 선거사무원

[로렌스빌 AFP/게티이미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 조지아주 로렌스빌의 선거사무소에서 11월16일(현지시간) 그위닛 카운티 선거사무원들이 11·3 대선 투표용지를 수작업으로 재검표하고 있다. sungok@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준형 기자= 조 바이든 당선인(민주당)이 승리한 11·3 미국 대통령 선거 결과에 대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불복이 길어지는 가운데, 특정업체 투표기를 활용한 부정선거 주장이 태평양을 건너 국내에서도 전파되고 있다.

트럼프 선거 캠프 법률팀 일원이었던 시드니 파월 변호사 등이 11월 대선때 여러 주에서 사용된 '도미니언 보팅 시스템스'(Dominion Voting Systems·이하 도미니언) 관련 부정 의혹을 제기했는데, 유력 유튜버 등을 통해 국내에서도 그 주장이 확산하고 있는 것이다.

심지어 '의혹들이 사실로 드러나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뒤집기 승리를 거두게 됐다'는 황당한 주장까지 일부 국내 네티즌들이 제기하고 있다.

연합뉴스는 도미니언을 둘러싼 의혹에 근거가 있는지 여부와 관련, 미국 선거관리 당국 등을 상대로 취재한 AP통신의 팩트체킹 기사와 도미니언 측 설명 등을 소개한다.

◇조지아서 트럼프표 바이든표로 바꿔치기 의혹?

파월 변호사는 지난달 "그 소프트웨어(도미니언의 전자 투·개표 소프트웨어)의 가장 특징적인 점은 표를 뒤집는 능력"이라며 "일정한 비율의 트럼프 표를 바이든에게 가져갈 수 있는 알고리즘을 전국적으로 만들어 운영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AP는 "이는 일어나지 않았다"며 "투표 시스템이 표를 삭제했거나 잃어버렸다는 증거, 표를 바꿔치기(A후보를 찍은 표를 B후보 표로 둔갑시키는 행위)하거나 시스템이 어떤 형태로든 제 기능을 발휘하지 못했다는 증거가 없다"는 연방 선거지원위원회의 성명을 소개했다.

AP는 이어 미국 국토안보부 사이버안보·기간시설 안보국(CISA) 성명을 인용, 올해 선거에서 "투표 시스템에서 삭제되거나 분실된 표, 바꿔치기된 표나 어떤 형식으로든 침해가 있었음을 보여주는 증거는 없다"고 밝혔다.

그러나 도미니언을 활용한 '표 바꿔치기' 의혹은 태평양 양쪽에서 아직도 제기되고 있다. 유튜브 채널 구독자 60만명 이상을 보유한 공병호 공병호경영연구소장은 6일 유튜브 영상에서 "조지아주 웨어(Ware) 카운티에서 행해진 포렌식 감사는 '조작값 4'로 결정됐다"며 "트럼프의 득표 가운데 25%를 바이든이 빼앗아 갔다"고 말했다.

바이든이 승리하며 선거인단 16명을 가져간 조지아주의 남동부 소재 웨어카운티에서 제기되어온 선거 부정 의혹이 사실로 드러났다는 취지의 주장이었다.

이런 주장은 트럼프 진영에서 조지아주 개표 결과와 관련해 해왔던 주장의 연장선상에 있다. 트럼프 지지 입장에서 선거부정 의혹을 제기해온 척 칼레스토 씨는 "트럼프 팀은 조지아의 작은 카운티에서 도미니언 기계를 확보했다"고 지난 5일 트위터에 올리기도 했다.

그러나 현지 선거관리 담당자는 개표 과정에서 도표 작성과 관련한 실수가 있었을 뿐이라며 조작설을 부인했다.

미국 정치전문지 폴리티코의 마크 카푸토 기자는 5일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칼레스토의 주장이 전혀 사실이 아니라는 웨어카운티 선거 감독관 발언을 소개했다.

카푸토 기자의 트위터에 따르면 선거 감독관인 카를로스 넬슨 씨는 "표 바꿔치기는 없었다"며 투표기계 확보설은 "넌덜머리나는 거짓말"이라고 말했다.

최종 재검표 결과, 바이든의 표가 웨어 카운티에서 42표(개표시 득표수의 약 1%) 줄어 들고, 트럼프의 표는 37표(개표시 득표수의 약 0.38%) 늘어나는 등 정정이 이뤄졌다고 넬슨은 소개했다.

그러나 이에 대해 넬슨은 "수(手)작업 재검표를 하는 동안 도표 작성에서 인적 오류가 하나 있었다"면서도 "수작업 재검표 결과는 기계를 사용해 막 끝낸 재검표 결과와 부합한다"고 밝혔다.

바이든 승리 재인증 발표하는 미 조지아주 국무장관
바이든 승리 재인증 발표하는 미 조지아주 국무장관

(애틀랜타 EPA=연합뉴스) 브래드 래펜스퍼거 미국 조지아주 국무장관은 7일(현지시간) 애틀랜타의 주의회 사당에서 재검표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그는 이 자리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승리를 재인증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jsmoon@yna.co.kr

◇도미니언이 베네수엘라와 연계?…중국·쿠바 공산당이 선거 방해?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일(현지시간) 페이스북에 게시한 46분짜리 연설에서 도미니언에 대해 "누가 이 회사를 경영하는지, 누가 책임자인지, 누가 소유하는지(우리는 알 수 없지만), 어디서 투표가 집계되는지(우리는 미국이 아닌 다른 나라들에서 집계되는 것으로 생각한다)를 살펴보면 도미니언은 재앙"이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트럼프 측 파월 변호사는 도미니언의 배후에 미국과 각을 세워온 베네수엘라가 있다는 주장을 폈다.

이에 대해 AP는 "도미니언은 사(私)기업이며 재무 공개를 하지 않지만 뉴욕에 기반을 둔 사모펀드인 '스테이플 스트리트 캐피털'이 2018년부터 최대주주로 있다"고 소개했다.

또 AP는 초당적 선거 기술 연구 및 개발 비영리기구인 OSET연구소에 소속된 투표 기술 전문가 에디 페레스를 인용해 "도미니언은 베네수엘라와 연계가 없다"고 보도했다.

아울러 파월은 중국, 쿠바 등의 공산당이 미국 대선에서 선거방해 공작을 저질렀다는 의혹도 제기했지만 AP는 "그러한 공산당의 교묘한 속임수는 밝혀진 바 없다"며 국토안보부 선거 보안 담당 부서 관계자를 인용, "선거는 외국개입에 대해 안전했고 모든 형태의 대량 조작으로부터 안전했다"고 썼다.

◇도미니언 서버가 독일에?

도미니언의 서버가 독일에 있으며, 독일내 서버에 대한 미군의 압수수색이 이뤄졌다는 미확인 소식까지 떠돌았다.

지난달 파월 변호사는 도미니언 서버가 독일에 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그것은 사실"이라며 "나는 좋은 사람이 그걸 가졌는지 나쁜 사람이 가졌는지 모른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AP는 "사실이 아니다"며 "파월은 미국 선거에서 부정이 이뤄진 증거를 담은 서버가 독일에 있다는 가공의 이야기를 언급하고 있다"고 썼다.

AP는 "(독일내 도미니언 서버 압수 의혹 제기자인) 공화당 루이 고메트 하원의원(텍사스)이 '트위터에서 본 내용이며 진실은 알지 못한다'고 전제하면서 미국 육군이 프랑크푸르트의 한 사무실로부터 서버를 압수했다는 루머를 퍼트렸다"며 "미 육군은 그 주장이 거짓이라고 밝혔다"고 소개했다.

도미니언도 "미국 군인에 의한 도미니언 서버 압수수색은 없었다"며 "도미니언은 독일에 서버가 없다"고 밝혔다. .

AP통신은 "도미니언 소프트웨어의 서버는 지역 선거 담당 관청들에 있지, 해외에 있지 않다"며 "도미니언이 해외에 서버를 두고 있다거나 독일, 베네수엘라와 연계가 있다는 주장은 거짓"이라고 보도했다. (이 기사는 권성은 시민 팩트체커의 도움을 받아 작성했습니다)

미 조지아주 투표지 보관박스
미 조지아주 투표지 보관박스

[애틀랜타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조지아 월드 콩그레스 센터에서 11월 30일(현지시간) 풀턴 카운티의 재검표 작업이 이뤄지고 있는 가운데 투표지 보관 박스들이 바닥에 놓여 있다. jsmoon@yna.co.kr

jhc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