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공수부대 작전하듯"…野, 공수처법 처리에 분노·규탄

송고시간2020-12-08 16:05

댓글
공수처법 개정안 통과에 항의하는 주호영과 김도읍
공수처법 개정안 통과에 항의하는 주호영과 김도읍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개정안 등이 통과되자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와 법사위 국민의힘 간사인 김도읍 의원 등이 윤호중 위원장에게 항의하고 있다. 2020.12.8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국민의힘은 8일 더불어민주당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개정안 강행 처리를 강력 규탄했다.

배준영 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민주당이 대통령의 말 한마디에 공수부대 작전같이 삼권분립을 유린했다"며 "이제 추미애 법무부 장관 같은 공수처장이 그곳의 문지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형두 원내대변인은 "민주당이 여야 협의도 뒤집고 무법 폭주 기관차로 치달았다"며 "오로지 법원, 검찰, 경찰을 통제할 게슈타포 공수처만 통과시키면 된다는 속셈"이라고 논평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오후 의원총회에서 "우리는 당당하고, 저자들은 얼굴조차 제대로 들지 못할 부끄러운 짓을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는 "(여당) 지지율이 떨어지고 '폭망'해가니 초조한 마음에 (공수처를) 방파제, 안전판으로 만들지만, 그럴수록 지지율은 더 떨어질 것"이라며 "역사의 힘이 민주당과 문재인 정권의 무도한 짓을 절대 그냥 넘기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법사위원인 조수진 의원은 "진짜 독재가 뭔지 실감했다. '더불어독재'"라며 "이것이 얼마나 위험하고 제어 방법이 없는지 오늘 여실히 느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공수처법 개정안 의결 항의하는 국민의힘
공수처법 개정안 의결 항의하는 국민의힘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8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윤호중 법사위원장(가운데)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통과시켜려 하자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와 의원들이 거세게 항의하고 있다. 2020.12.8 zjin@yna.co.kr

소셜미디어에서도 성토가 이어졌다.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는 페이스북에서 "대한민국의 민주주의와 법치주의가 무너져버렸다"며 "야당의 존재 자체가 무의미해졌다"고 탄식했다.

한국개발연구원(KDI) 교수를 지낸 윤희숙 의원은 "합리적인 논리가 아니면 웃음거리가 되는 세상에서 살다가 합리성과 염치를 가볍게 무시하는 곳에 와보니, 이게 대한민국 국회인가 당황스럽다"고 했다.

이진복 전 의원은 "180석이라는 거대 여당의 '의회독재'가 본격 시작됐고, 민주주의는 조종(弔鐘)을 울렸다"고 적었다.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금태섭 전 의원은 "만약 공수처법 개정안이 박근혜 정부 시절에 있었다면 집권세력은 야당 눈치 보지 않고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나 우병우 전 민정수석을 공수처장으로 임명할 수 있었을 것"이라며 "'우병우법'을 만들어 놓고 검찰 개혁했다고 환호작약하는 게 말이 되나"라고 쏘아붙였다.

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