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복지부 "안전하지 않은 코로나19 백신 제공되는 일 없을 것"

송고시간2020-12-09 14:48

댓글

임인택 복지부 보건산업정책국장 "백신 계약 4개사, 실패 가능성 고려해 조합"

(서울=연합뉴스) 정래원 기자 = 정부는 4개의 제약사로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도입하기로 한 데 대해 "실패 가능성을 고려한 조합"이라며 안전성을 우선시했다는 점을 강조했다.

정부는 아스트라제네카와 화이자, 모더나, 얀센 등의 제약사로부터 4천400만 명 분량의 코로나19 백신을 들여오는 계약을 체결했다.

이와 관련해 임인택 보건복지부 보건산업정책국장은 9일 MBC 라디오에서 "백신을 개발하는 방식이 총 네 가지가 있는데, 어떤 백신이 성공을 할 수 있을지 실패할 수 있을지 아직 확실히 모르는 상황"이라면서 "실패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백신 개발 방식에 따라서 적절하게 조합해서 선택했다"고 설명했다.

아스트라제네카와 얀센 백신은 항원 유전자 일부를 인체에 무해한 바이러스에 넣어 만든 '전달체(벡터) 백신'이고, 화이자와 모더나는 바이러스의 유전정보가 담긴 메신저 리보핵산(mRNA·전령RNA)을 활용해 개발된 '핵산 백신'이다.

다만 임 국장은 현재 국내 도입이 예정된 백신들에 대해 "크게 실패할 가능성은 없다고 본다"면서 "접종 이후에 어떤 백신이 우수한지 등을 지속 점검해 이후 접종계획에도 반영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부가 도입 결정한 글로벌 제약사들의 '코로나19' 백신
정부가 도입 결정한 글로벌 제약사들의 '코로나19' 백신

(서울=연합뉴스) 정부가 글로벌 제약사와 다국가 연합체를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백신 4천400만 명분을 사실상 확보했다. 우리 정부와 선구매에 합의한 제약사는 영국의 아스트라제네카, 미국의 화이자·존슨앤드존슨-얀센·모더나 등 4개 사다. 4천400만 명분은 우리나라 인구 88%가 접종할 수 있는 분량으로, 백신이 내년 초에 도입되더라도 실제 접종은 노인·의료인 등 우선 대상자를 시작으로 내년 하반기에나 시작될 것으로 전망된다. 사진은 정부가 구매하게 될 글로벌 제약사들의 코로나19 백신의 일러스트. (왼쪽부터) 아스트라제네카, 화이자, 모더나, 존슨앤드존슨-얀센. 2020.12.8 [AFPㆍ로이터 자료사진] hkmpooh@yna.co.kr

임 국장은 백신 부작용이 발생해도 제약사가 면책되는 계약 조항에 대해서는 "모든 것을 (제약사) 책임으로 묻는 것은 사실상 어렵다"고 말했다.

그는 "(백신 개발에)평균적으로 8∼10여 년 걸리는데 1년 이내에 개발했기 때문에 모든 안전성과 유효성에 대한 책임을 개발회사에 지우긴 어려운 부분이 있다"고 언급했다. 여러 국가가 앞다퉈 백신을 선구매하는 상황에서 회사에 책임을 묻는 조건으로 구매하기는 사실상 어려웠다는 취지다.

다만 백신 부작용을 지나치게 불안해할 필요는 없다는 게 당국의 판단이다.

임 국장은 "안전성과 관련한 부분은 정부에서 여러 방안을 만들어놨기 때문에 안전하지 않은 백신이 국민들에게 제공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지금 개발되는 백신의 경우 특별하게 레벨이 높은 수준의 부작용은 없다"면서 "근육 경련이나 미열, 오한 정도로 나타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국내에 가장 먼저 도입되는 것에 대해서는 "백신의 생산지가 한국이다"라면서 "SK바이오사이언스에서 위탁해서 생산하는 물량이 들어오기 때문에 쉽게 말해서 메이드 인 코리아 백신"이라고 강조했다.

on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