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홍콩 매체 "한국-호주 긴밀한 교류에 중국이 걸림돌"

송고시간2020-12-09 16:53

댓글

"한국, 중국이 계속 때리는 호주와 교류 부담 느낄 것"

지난 11월 5일 중국 상하이 국제수입박람회장에서 한 방문객이 호주 와인 전시장을 둘러보는 모습. [AP=연합뉴스]

지난 11월 5일 중국 상하이 국제수입박람회장에서 한 방문객이 호주 와인 전시장을 둘러보는 모습. [AP=연합뉴스]

(홍콩=연합뉴스) 윤고은 특파원 = 중국과 호주의 관계가 악화일로를 걷는 가운데, 전문가들은 한국과 호주의 긴밀한 교류에 있어 중국이 걸림돌이 될 것이라고 봤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9일 '호주는 한국이 필요하지만 김정은과 중국이 방해가 된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제프리 로버슨 한국 연세대 언더우드국제대학 조교수 등 전문가들의 발언을 소개했다.

로버슨 조교수는 지난달말 '멜버른 아시아 리뷰' 기고문에서 호주에서 한국의 이미지는 한국의 높아진 위상과 엄청난 문화적 성공에도 북핵과 지역 안보 문제로 대변된다고 지적했다.

전문가들이 한국의 높아지는 영향력을 간과해서는 안된다고 지적하고 있음에도 호주에서는 한국을 '안보의 렌즈'를 통해 바라보고 있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2017년 1월부터 올해 8월까지 호주 주요 외교 평론 플랫폼 5곳에서 언급된 한국 관련 기사를 분석한 결과 66건이 북한의 핵무기와 독재 등에 관한 것이고, 한국 관련은 9건에 불과했다는 자료를 예로 제시했다.

그는 한국이 호주의 4대 교역국이고, 특히 한국 유학생들이 호주 교육산업에서 큰 부분을 차지하고 있음에도 이러한 한국과 북한에 대한 불균형적인 시각이 호주 주요 매체에도 반영되고 있다고 전했다.

하와이 외교정책 연구소 퍼시픽포럼의 톰 코번 연구원은 SCMP에 "한국은 중국이 계속해서 미국의 '하인'이라고 규정하는 나라(호주)와 너무 가까워지는 것을 경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로서는 호주가 중국에 대해 물러설 것 같지 않기 때문에 한국은 중국을 자극하지 않으면서 제한적인 규모에서만 (호주와) 협력을 하려고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호주는 스콧 모리슨 총리가 지난 4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원지에 대한 국제 조사를 요구한 이후 최대 교역상대국인 중국과 심각한 정치적 갈등을 빚고 있다.

중국은 와인, 소고기, 바닷가재 등 호주산 제품에 대한 수입을 사실상 금지하며 전방위적인 보복에 나서고 있다.

코번 연구원은 한국의 경제력·군사력 증가를 간과하다가는 한국이 핵무장을 하거나 미국과 동맹관계를 끝내는 등의 상황이 벌어지면 호주가 허를 찔릴 위험이 있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주한 호주대사를 지낸 빌 패터슨은 지난 8월 호주 전략정책연구소의 사이트 '더 스트래터지스트' 기고문에서 한국은 호주가 긴밀하게 방위 협력을 구축하고자 하는 파트너 중 하나지만 최근 들어 양국 모두에서 교류를 위한 노력이 줄어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호주가 2012년 예산 부족으로 중단한 한국의 자주곡사포 'K9 천둥'을 구매한다면 양국 간 방위협력이 한층 강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prett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