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탈모 증상 후 병원 방문 경험 4명 중 1명 불과

송고시간2020-12-14 10:38

댓글

대한모발학회, 20∼40대 탈모 경험자 390명 조사 결과 발표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탈모 증상을 겪는 사람들 대부분은 치료가 필요하다고 인식하면서도 병원에 가는 경우는 많지 않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대한모발학회는 탈모 증상을 경험한 20∼40대 남녀 390명을 대상으로 설문해 이런 사실을 확인했다고 14일 밝혔다.

설문 대상자의 대부분인 86.9%는 탈모를 의학적 치료가 필요한 질환이라고 답했다.

그러나 탈모를 극복하기 위해 시도한 방법을 물었을 때 병원에 방문했다는 답변은 26.9%(중복 응답)에 그쳤다.

[대한모발학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한모발학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탈모 극복을 위해 시도한 방법 중 가장 많은 수의 응답자가 샴푸 및 앰풀 사용(66.4%)을 꼽았고, 영양제 복용(40.7%), 두피 마사지(37.9%), 식품 섭취(36.1%) 등이었다.

이 중 탈모 증상을 완화해준다는 샴푸나 앰풀, 토닉 등은 의존도는 큰데 만족도는 높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런 제품에 대한 만족도 질문에 '만족했다(매우 만족+만족)'는 응답은 24.9%에 불과했다.

탈모의 원인으로는 '스트레스'를 꼽는 응답자가 175명으로 가장 많았다.

탈모나 탈모 치료에 대한 정보는 의료진 상담 대신 포털사이트(189명)에서 주로 얻고 있었고, 주변인이라는 응답도 167명이었다. TV 건강 프로그램(128명)과 유튜브(120명) 등으로 관련 정보를 습득하는 경우도 많았다.

최광성 대한모발학회 회장은 "젊은 탈모 환자들이 늘면서 탈모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으나 아직도 잘못된 정보에 현혹돼 비의학적 치료를 시도하며 시간을 낭비하는 분들이 많다"며 "어릴수록 탈모 개선의 여지가 많기 때문에 조금이라도 탈모 증상이 보인다면 하루빨리 병원을 찾는 게 좋다"고 조언했다.

학회에 따르면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집계 기준 지난해 탈모로 병원을 찾은 환자는 총 23만명이다. 그중 44%는 20∼30대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jand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